양승조 "한국당 TK 의원들의 균특법 통과 저지, 충남도민·대전시민 마음 헤아리지 않은 것”
상태바
양승조 "한국당 TK 의원들의 균특법 통과 저지, 충남도민·대전시민 마음 헤아리지 않은 것”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1.2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임시국회서 균특법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양승조 충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양승조 충남지사는 23일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 일부 의원들이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 통과 저지 방침을 세웠다는 것은 혁신도시가 없는 충남도민과 대전시민의 마음을 헤아리지 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태안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균특법 저지는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털끝만큼의 의지도 없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성난 민심에 기름 끼얹는 행위를 강력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지사는 "지난 2004년 균특법이 제정된 이래 현재 전국 11개 광역시·도 10곳에 혁신도시가 지정돼 있으며, 150여개의 공공기관이 이전해 경제적·재정적 혜택을 보고 있다"며 "수도권을 빼고 오직 충남·대전만 제외된 이 현실은 국토균형발전이란 본래의 취지에 반하는 것이며, 지역민들이 소외감을 느끼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100만명이 넘는 지역민께서 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부를 작성, 그 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은 충남만을 위하자는 게 아니라 함께 잘 사는 나라,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대한민국의 더 큰 미래를 열어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지난 15일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충남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여러분이 꿈꾸는 혁신도시 반드시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며 "황교안 대표는 진의를 분명히 밝히고, 특별법 통과 저지 방침이 진의가 아니라면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충청인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 시간 이후로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모든 분과 함께 할 것이다. 중지를 모으고 의지를 다지면서 TK 일부 의원들의 주장이 얼마나 가당치 않은 것인지를 지적하고 시정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다음 달 있을 임시국회에서 관련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