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김정주, 넥슨 지분 매각 추진...중국·미국 인수 가능성, 게임업계 '당혹'3일 주요 계열사 넥슨지티·넷게임즈 주가 상한가 기록
넥슨 창업주 김정준 NXC 대표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 매각을 추진한다. 김정주 대표가 넥슨을 매각하기로 결정한 이유로는 ‘진경준 전 검사장 공짜주식 사건’ 등 심신이 지친 점이 꼽힌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 개인회사인 와이키즈가 보유한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NXC는 일본 상장법인 넥슨의 최대주주(47.98%)이고, 넥슨은 넥슨코리아 지분 100%를 가지고 있다. 넥슨코리아가 다시 넥슨네트웍스, 네오플 등 계열사를 지배하는 구조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회사 매각을 추진한다.

넥슨의 시가총액은 2일 종가 기준 1조2626억엔(약 13조원)으로 NXC 보유 지분 가치만 6조원 수준이다. 더불어 NXC가 따로 보유한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등의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전체 매각 가격은 10조원에 달하리라는 예상이 나온다.

이번 매각설이 갑작스럽게 터지면서 넥슨을 비롯한 게임업계에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넥슨은 1위 게임업체의 대표성이 있는 곳이어서 매각 추진설에 대해 업계 내에서도 충격이 크다”며 “특히 중국 업체로 넘어가게 되면 국내 이슈가 생겼을 때 업계 공동 대응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게임업계에는 넥슨 매각이 추진되면 그 규모가 큰 만큼 중국 텐센트, 미국 EA 등이 인수에 뛰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날 넥슨 매각 소식에 주요 계열사인 넥슨지티·넷게임즈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중국 텐센트의 주요 서비스로는 포털 사이트 텅숸망, 메신저QQ와 모바일 메신저 위챗이 있다. 또 텐센트는 '클래시 오브 클랜', 클래시 로얄' 등으로 유명한 슈퍼셀,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제작사 라이엇 게임즈를 보유하고 있다.

거래 규모가 워낙 커 국내에서 인수자를 찾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국내 업체 중에서는 카카오와 넷마블 등이 후보군으로 꼽히기도 하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넥슨 매각 소식에 주요 계열사인 넥슨지티와 넷게임즈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오후 한국거래소에서 넥슨지티의 주가는 전일 대비 1910원(29.9%) 오른 828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넷게임즈 또한 전 거래일보다 2210원(29.9%) 상승한 9580원을 기록해 장을 마쳤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