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경기도, 공회전 비상발전기 활용해 3년간 1억2000만원 수익 올려‘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 참여해 전력수급 안정성 및 재정수익 확보
경기도청사 비상발전기 점검모습 / 경기도 제공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8일 경기도는 한국전력거래소가 운영 중인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에 참여해 1억 2000만원의 재정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경기도는 비상용 발전기를 교체하고 공회전 중인 발전기 활용방안을 고민해왔다. 그 결과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에 참여하는 방안을 선택했다.

한국전력거래소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은 국정과제 에너지신산업 공공건물 수요관리 강화 정책이다. 전기사용자가 전력시장 가격이 높을 때나 전력 수급 위기 시 아낀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하고 이를 현금으로 보전 받는 제도다.

이에 따라 도는 한국전력거래소에서 실시하는 전력수요 감축지시에 경기도청사가 참여하는 것을 전제로, 전력수요 감축지시 발령시 약정한 만큼 전력 사용량을 줄이고 그에 대한 현금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전력거래소 수요관리사업자와 협약을 맺었다.

경기도청

경기도 입장에서는 전력수요 감축명령 기간 동안 비상발전기를 가동시켜 부족한 도 청사 전력수급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재정수익도 얻는 이중 효과를 얻게 된 셈이다.

실제로 도는 지난해 모두 9차례 실시된 한국전력거래소의 전력수요 감축명령에 참여해 43백여만원의 재정수익을 얻었다. 이렇게 얻은 재정수익이 2016년에는 4081만원, 2017년 4368만원으로 3년 동안 1억2천만원이 넘는다.

김민경 경기도 재산관리과장은 “주기적으로 공회전만 하던 비상발전기를 활용해 비상전원공급 구축 시스템도 강화되고 재정수익도 얻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매년 4800만원 정도 재정수입을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