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예천군의원 '가이드 폭행' 재조명...거짓으로 드러난 박종철 의원 해명경찰, 가이드 병원치료 차트 분석해 폭행정도 확인할 방침
지난 4일 박종철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경북 예천군의회 의원이 외국 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면서 논란인 가운데, 예천군 의원 폭행 사건이 재조명됐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지난 7일 예천군의회를 찾아가 이형식 의장에 '가이드 폭행' 가해자 박종철 의원 사퇴를 요구하고 예천경찰서에 박 의원을 고발했다. 고발에 따라 경찰은 폭행 당사자인 박종철 의원 수사에 나섰다.

사건이 알려지자 박 의원은 “연수 일정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말다툼하다 손사래에 가이드 얼굴이 맞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박 군의원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7박 10일 동안 동료 구의원, 의회 사무과 직원들과 미국 동부·캐나다로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지난 7일 예천군의회를 찾아가 박종철 의원 사퇴를 요구하고, 고발했다.

가이드 A 씨에 따르면 폭행 사건은 연수 나흘째인 23일 오후 6시께(현지시각) 발생했다. 당시 A 씨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다른 곳으로 가기 전 버스 안에서 박종철 의원에게 주먹으로 얼굴을 맞았다.

이와 관련, A 씨는 “버스 안에서 바로 뒷자리에 있던 의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뒤에서 술에 취해 누워있던 박 의원이 일어나 제게 다가와 갑자기 주먹을 날려 안경이 다 부서졌고 얼굴에 피가 났다”고 밝혔다.

또 “의장 하고 제가 얘기를 나누는 중 갑자기 폭력을 행사해 피할 방법이 없었고 나머지 의원은 현장을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지 경찰관이 박 의원을 연행하려는 것을 막은 이유에 대해선 "그래도 한국에서 온 의원이고 연행되면 나머지 일정이 다 망가지기에 제가 원치 않는다고 했고 경찰은 '버스 승차는 할 수 없다'고 해 박 의원을 택시에 태워서 호텔에 보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가이드 A 씨의 폭행 정도를 확인할 방침이다. / 예천군의회 홈페이지

그러면서 "그때 의장 하고 몇몇분이 저한테 통 사정을 했고 제가 실수해서 넘어져 다친 거로 해달라며 모든 책임은 자기들이 지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아무런 노력을 한 게 없고 의장 등 두 분이 나서서 중재했고 합의금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내용으로 논란이 확산되자 박 군의원은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모든 것에 대한 잘못을 인정하고 가이드에게 사죄한다. 부의장직을 사퇴하고 당적 관계는 당의 처분에 따르겠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수사에 나선 경찰은 가이드 A 씨에게 폭행 관련 서명 질의서를 보냈다. 이후 A 씨에게 받은 병원 치료 차트를 분석해 폭행 정도를 확인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