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김정은, 방중 ‘파격’ 행보...북경반점서 오찬·제약사 방문김정은 본인 생일날 중국 방문...공식 영빈관 아닌 현지 호텔에서 오찬
작년 6월 19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했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차 방중 중에 파격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생일날에 외국을 방문하고, 공식 영빈관이 아닌 현지 호텔인 북경반점에서 오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작년 3월과 6월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 조어대(釣魚台)를 숙소로 삼고,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후 부부동반으로 만찬을 한 바 있다. 이어 다음 날에는 공식 영빈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번 4차 방중도 기존의 일정과 크게 다르지는 않다. 공식발표가 없기는 하지만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지난 8일 정상회담과 환영 만찬을 한 데 이어 9일 오찬까지 함께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9일 낮 숙소인 조어대를 나와 오찬장소인 베이징반점에 도착했다.

다만 이번 방중은 몇 가지 특이점이 눈에 띈다.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한 8일은 자신의 생일이다. 북중 수교 70주년과 맞물리면서 시 주석의 입장에서는 더욱 더 환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2019년 들어 중국을 방문한 첫 외국 정상인만큼 더욱 특별하다.

실제로 시 주석은 정상회담 후 가진 만찬을 김 위원장의 생일잔치를 겸해 성대하게 열렸다는 소식이 흘러나오고 있다. 또 시 주석 부부가 김 위원장 부부에게 특별 선물을 했다는 소식도 있다.

그리고 이번 오찬 장소가 공식 영빈관을 벗어나 베이징 현지 최고급 호텔인 북경반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도 색다르다.

베이징 소식통은 “북·중 정상이 북경반점에서 만났다면 아무래도 조어대보다 더 자유스러운 분위기 속에 마음 속에 있는 말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사흘째인 9일 김 위원장과 북측 수행단이 베이징 동남쪽 베이징경제기술개발구 내 중국 유명 제약회사인 동인당(同仁堂)을 방문했다

최근 경제 행보에 주력하고 있는 김 위원장은 이번 방중에서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 내 제약회사 동인당 공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동인당은 350년 역사를 자랑하는 중국의 약방 기업이다. 그중에서도 베이징 공장은 중국 내 일류 제약 생산기지로 중국 고위 관리들도 단골로 시찰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김 위원장은 공장을 방문해 전통 약초의 상품화에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산간에서 많이 나는 약초를 활용한 민간 경제 활성화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 소식통은 “이번 김 위원장의 방중은 예상 가능한 범위에서 이뤄졌다”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 간 최종 조율과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이한 관계 강화가 주요 의제였던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과의 오찬 후 베이징역에서 전용열차편으로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서지민 기자 | sjm@gokorea.kr

    정확한 보도로 공감을 담아내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