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노영민, 비서실장 취임 후 ‘성과·경청·규율’ 3대 원칙 선언임기 첫날 청와대 전 직원에 서신 발송 ...조직 분위기 쇄신 차원
지난 8일 신임 비서실장에 임명된 노영민 주중대사가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청와대 인선발표 브리핑에서 취임 소감을 밝혔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은 9일 청와대 전 직원에 서신을 발송해 ‘성과·경청·규율’ 3대 원칙을 강조했다. 청와대 비서실을 지휘하기에 앞서 기강을 다잡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노 실장은 서신에서 “성과를 내는 청와대” “소통하고 경청하는 청와대” “절제와 규율의 청와대” 등을 언급하며 강조했다.

지난 연말부터 청와대 공직기강 해이 사태와 특별감찰반 논란 등으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쇄신하고, 직원들의 마음을 다잡을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또 문 대통령의 집권 중반 구상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직원들을 독려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인사발표 브리핑에서 언급한 사자성어 ‘춘풍추상(春風秋霜)’도 다시 한 번 거론됐다. 그는 서신에서 “사무실마다 벽에 걸린 ‘춘풍추상’ 문구를 다시 한 번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전면

한편 노 실장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첫 현안점검회의를 주재했다.

노 실장은 이 자리에서 “제가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래서 비서실장직을 수행하는 데 걱정이 많다”며 “어젯밤에 세 시간밖에 못 잤다”고 말하는 등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그러면서 “비서실장 내정 소식을 듣고 중국에서도 서너 시간밖에 못 잤다”며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겠다. 많이 도와달라”라고 말했다.

지난 8일 신임 비서실장에 임명된 노영민 주중대사가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청와대 인선발표 브리핑에서 발언 중이다.

회의에서는 신일철주금 압류 승인 문제, 연간 고용동향 발표,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심석희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로부터 상습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로 고소한 일 등을 두고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은 회의 후에 여민관에 있는 모든 비서관실을 방문해 청와대 전 직원인 400여명과 악수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