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민주당, 유치원 현장최고위서 ‘유치원3법’ 통과 의지 강조이해찬 “유치원3법, 2월에라도 처리하도록 노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 중이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더불어민주당이 11일 오전 유치원 현장에 직접 방문해 ‘유치원3법’ 통과 의지를 내비쳤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홍영표 원내대표·남인순 최고위원 등은 이날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혜원유치원을 찾아 현장최고위원회를 열어 유치원3법의 조속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2월 달에라도 처리를 해서 유치원 문제로 인해 학부모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교육과 보육은 국가가 많은 책임을 져야 되는 영역인데, 이를 할 수 없어서 사립유치원들에게 그 몫을 많이 떠넘겼다”며 “이제라도 공공교육·보육을 강화하는 쪽으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일부 몰지각한 비리 유치원 때문에 선의의 많은 유치원 관계자들이 비판을 함께 받는 상황이 됐다. 유치원 3법이 통과되면 해소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치원3법은 현재 신속처리안건으로 돼 있지만, 여야 간의 협상을 통해서 330일 이내라도 처리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유치원이 안고 있는 여러 어려움이나 제도적으로 부족한 부분들은 정치권에서 충분히 논의해서 입법이든, 정책이든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치원3법은 국회법상 본회의 상정까지 최장 330일이 걸리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상정돼 심사를 앞두고 있다.

다만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안건은 330일 동안 국회 내에서 합의를 거쳐, 새로운 수정안이 나오면 수정안을 먼저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 이에 330일 동안 여야가 유치원3법에 대한 새로운 합의안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어린이들을 만나고 있다.

유치원어린이집 공공성강화특위위원장인 남인순 최고위원은 “유치원 공공성특위에서 7차례 회의를 했고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 전국사립유치원연합회 등과 같이 간담회를 했다. 여기서 나온 얘기들을 교육부 당국과 협의 중”이라며 “가까운 시일 내에 당정 협의도 거쳐 이런 요구사항에 대해 입장을 정리해 국민들께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유치원 어린이들을 직접 만났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