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민간기업 채용규모 ‘저조' 예상돼...올해 청년 취업 '걸림돌'정부, 청년 취업률 제고 위해 공공기관 정규직 채용 확대 및 체험형 인턴 도입
올해 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채용규모는 총 2만3307명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정부가 공공기관 일자리 확대를 강하게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차가운 경제 현실에 중소기업의 고용이 움츠러들면서, 올해 청년 취업률 제고도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작년도 청년 실업률이 9.5%에 달하면서 IMF 이후 최악의 청년 고용 현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 확대를 필두로 청년 취업률 제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올해 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채용규모는 총 2만3307명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7일 발표한 ‘2019 공공기관 채용계획’에 따르면 공기업 35곳에서 6660명, 준정부기관 96곳에서 6990명, 기타공공기관 230곳에서 9657명 등의 채용이 예고돼 있다. 가장 많은 인원 채용을 예고한 기관은 한국철도공사로 1855명의 정규직 채용계획을 수립했다. 전년 대비 16% 증가한 수치다.

이는 작년 초 정부가 발표한 ‘2018 공공기관 신규채용 계획’의 2만8000명 규모보다 적은 수치다. 하지만 실제 작년도 공공기관 채용현황을 보면 당초 계획보다 5000명 늘어난 3만3685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올해 채용규모 역시 상황에 따라서는 대폭 늘어날 수 있는 것이다.

지난 달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를 찾은 한 구직자가 휴대전화 카메라로 채용게시판을 촬영하고 있다.

또 정부가 작년 10월 발표한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 일자리 역시 올해 상반기부터 시행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 달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에 참가한 공공기관 가운에 체험형 인턴을 진행하는 106곳의 채용 계획을 분석한 결과, 총 7500여명을 모집한다.

개별기관 중에서 가장 채용 규모가 큰 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 올해 체험형 인턴 1천명을 뽑을 예정이다. 이어 ▲한국전력공사(900명) ▲한국철도공사(430명) ▲한전KPS(300명) ▲IBK기업은행(300명)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실질적인 청년 고용 현실 개선을 위해서는 공공기관 채용 확대에서 나아가 민간부문에서의 고용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의 경우 1~5개월의 단기 일자리인 만큼 일시적인 고용지표 개선에는 도움이 될 수 있어도, 실질적인 청년 취업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인크루트가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정규직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35.6%에 불과했다. 이중 대기업이 63.7%, 중견기업이 40.2%, 중소기업이 27.2%로 나타났다. / 인크루트 제공

민간 기업의 채용 규모 역시 사정은 크게 나아지지 않을 전망이다. 경제성장 전망치가 꾸준히 낮은 상황에서 특히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채용이 얼어붙고 있다.

이날 인크루트가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정규직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35.6%에 불과했다. 이중 대기업이 63.7%, 중견기업이 40.2%, 중소기업이 27.2%로 나타났다.

또 ‘1명도 채용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한 기업 5.3% 가운데 대기업이 3.3%, 중소기업이 6.5%로 조사됐다.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는 응답은 15.4%에 달했다. 이 중 대기업은 6.6%지만, 중소기업은 20.4%로 나타나 중소기업의 채용 불확실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민간 부문의 채용 규모가 여전히 저조한 상황이 예상되면서 청년 취업 전망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