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여야4당, ‘5·18 모독’ 한국당 의원 윤리위 징계 공조11일 오전 국회서 여야4당 원내대표 회동 예정...김진태·김순례·이종명 징계 논의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 발표하고 있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한 한국당 일부 의원에 대한 징계를 검토한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권은희 정책위의장,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

세 의원은 지난 8일 5·18의 역사적 사실을 폄훼하는 내용의 국회 공청회를 주최하거나 이와 같은 발언에 동조했다. 당시 공청회는 극우세력으로 분류되는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나서 “5·18은 북한군의 개입”, “폭동” 등의 발언을 했다.

여야 4당은 한국당 세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및 의원직 제명을 포함한 중징계 방안을 협의한다. 또 명예훼손이나 모욕 등의 혐의로 법적 조치를 취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운데)가 참석했다.

민주·민주평화·정의당은 전날 징계 추진에 합의했고,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동참 의사를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허위사실 유포죄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를 통해 거짓 주장을 반복했는데 그것도 모자라 현직 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한 망언을 쏟아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진 것”이라며 “국회 윤리위을 통해 징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에서 “한국당은 망언을 한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 입을 닫았다. 민주당과 야3당은 범죄적 망언을 한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 직후 세 의원에 대한 징계 추진 관련 질문에 “우리 당의 문제니까 다른 당은 당내 문제에 너무 신경 쓰지 않았으면 한다”며 “보수정당 안에 여러 가지 스펙트럼, 즉 견해차가 있을 수 있는데 그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다. 당내에 있는 소수 의견, 또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