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장제원 “자유한국당, 시대착오적 '급진적 우경화' 멈춰야”“유능하고 매력있는 보수정당 모습 보여줄 때”
자유한국당 장제원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장제원 국회의원은 11일 "한국당내 시대착오적 ‘급진 우경화’를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당대회 국면과 당 지지율 상승이 맞물려 당내 일각에서 급진 우경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당내 개혁세력의 목소리가 절실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끊임없는 보수혁신과 개혁을 통한 외연확대도 모자랄 판에 역사퇴행적 급진 우경화 현상은 보수결집은커녕, 보수환멸을 조장하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세운 ‘문민정부’가 주도했던 ‘역사바로세우기’를 통해 역사적 평가를 끝낸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주장은 우리 스스로를 부정하는 것이다”고 했다.

장 의원은 ‘5.18 민주화 운동’ ‘6.10 항쟁’ ‘6.29 항복선언’으로 이어진 민주화 과정이 국민들의 눈물과 희생으로 이룩한 민주화의 과정이자 역사라고 강조했다. 이를 부정한다면 한국당이 대중정당이기를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경고했다.

특히, 그는 “해묵은 ‘의혹제기’와 철지난 ‘역사논쟁’에서 벗어나 어려운 민생과 안보에 대한 진취적 고민과 해법을 제시하는 유능하고 매력있는 보수정당의 모습을 보여줄 때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자유와 평등의 가치를 조화롭게 이룰 것인지, 기회의 평등과 출발의 평등을 보장할 것인지, 결과에 승복하는 사회를 만들 것인지, 재기의 기회를 제공할 것인지 등을 고민하기에도 시간이 모자라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