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녀 임금격차 해소 장애물, 유망 직업군서 여성이 대표되지 못하는 점”

세계경제포럼 “여성들이 4차산업혁명 기회 이용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유안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8 [17:49]

“남녀 임금격차 해소 장애물, 유망 직업군서 여성이 대표되지 못하는 점”

세계경제포럼 “여성들이 4차산업혁명 기회 이용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유안나 기자 | 입력 : 2019/12/18 [17:49]
사진은 국립중앙박물관 전시관에서 지능형 전시 안내 로봇 ‘큐아이’가 관람객들에게 안내 서비스를 하는 모습.
세계경제포럼(WEF)는 “여성들이 4차산업혁명의 기회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사진은 국립중앙박물관 전시관에서 지능형 전시 안내 로봇 ‘큐아이’가 관람객들에게 안내 서비스를 하는 모습.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세계경제포럼은 “남녀 임금 격차 해소의 가장 큰 장애물은 클라우드 컴퓨팅, 공학, 데이터와 AI와 같이 유망 직업군에서 여성이 제대로 대표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미래 유망 직업군인 4차산업 분야에 종사하는 여성이 늘어나지 않으면, 남녀 임금 격차를 줄이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것이다. 

 

18일 세계경제포럼(WEF)의 보고서 ‘2020년 세계 성 격차’에 따르면, 클라우딩 컴퓨터, 공학, 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유망 직업군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12%, 15%, 26%로 집계됐다. 

 

WEF는 여성이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수학(Mathematics) 등 스템(STEM) 분야를 전공한다면 유망한 일자리를 얻을 수 있다고 언급, “여성들이 4차산업혁명의 기회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WEF는 전 세계적으로 각 분야에서 남녀 격차는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여성이 받는 임금은 남성이 받는 임금의 절반 수준에 머무는 등 개선돼야 할 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매년 과학, 기술, 공학, 수학을 전공하는 여성의 숫자는 증가하는 데 비해 유네스코(UNESCO)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연구원의 30%에 불과한다고 전했다. 

 

한편, WEF는 매년 153개국을 대상으로 정치, 경제, 교육, 건강 등 4개 부문에서 보이는 남녀 차이를 수치화한 ‘성 격차 지수’(GGI·Gender Gap Index)를 발표해왔다. 올해는 성별에 따른 미래 직업 전망 차이도 함께 분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