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 "코로나19, 진정 사실이지만 '호전' 전망은 어려워"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엄중한 상황"

전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4:17]

정부 "코로나19, 진정 사실이지만 '호전' 전망은 어려워"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엄중한 상황"

전지선 기자 | 입력 : 2020/03/09 [14:17]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규모 감염사례가 이어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전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최소 코로나19 확산이 다소 진정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호전되고 있다고 전망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대구·경북 지역은 여전히 신규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고, 특히 밀폐된 실내공간에서 계속 발생하고 있다. 대구·경북 이외 지역은 빠른 확산 경향은 보이고 있지 않지만 산발적인 감염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한시라도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오히려 지금부터는 코로나19 감염이 더 뚜렷하게 감소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중대본을 중심으로 범정부적인 역량을 집중해 방역 관리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며 "각 지자체도 고위험군 생활 시설 예방조치와 역학조사, 감염병 병상 확충을 위해 필요한 노력과 지자체 간의 협력을 강화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전날 박능후 중대본 1차장(복지부 장관)이 ‘이제서야 비로소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체계를 전면적으로 제대로 갖췄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지난 2주간 노력을 통해 '대구의 상황이 어느 정도 통제 범위에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아마 장관께서는 (대구 상황을 심각하게 평가하고 안정화 조치를 병행한) 2주가 지나는 시점에서 이제 어느 정도 진단이 이뤄졌고, 치료체계 개편을 통해 대기 환자를 줄여가는 노력, 확진자의 증가세와 격리해제 발생 등 상황을 종합적으로 봤을 때 대구의 상황이 어느 정도 통제되는 범위에 들어와 있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거론한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 중대본 내부 논의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추가경정예산안에 포함된 민생대책예산 확보에 우선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정부가 민생 안정을 위해 추경에 반영한 예산들이 우선적으로 편성돼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우선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우선 저는 주어진 숙제, 정부에서의 공식적인 절차를 거친 재원 확보와 이를 통한 가장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국민들 지원 방안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