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탤런트 김정균-정민경 결혼식 부케는 조하나 "남자 꼭 만나겠다"

정지나 | 기사입력 2020/07/15 [00:44]

탤런트 김정균-정민경 결혼식 부케는 조하나 "남자 꼭 만나겠다"

정지나 | 입력 : 2020/07/15 [00:44]

 

 

(사진출처=ⓒSBS)

김정균과 정민경의 결혼식에서 조하나가 부케를 받았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탤런트 김정균과 정민경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김정균과 정민경의 결혼식에는 많은 불청 멤버들이 하객으로 초대받았다.  

 

 

 

강경헌은 "어쩜 이렇게 멋있어졌냐"며 김정균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정균은 "두 번 가면 이렇게 된다"라며 이혼 사실을 농담으로 던져 강경헌을 웃음케 했다.

 

 

 

 

 

(사진출처=ⓒSBS)

이어 김정균의 탤런트 동기인 조하나와 이수경 등 여러 불청 멤버들은 이수경은 "광규랑 성국이는 어쩌고 너 먼저 가냐"라며 김정균의 결혼을 축하했다.  

 

 

 

김정균은 신랑 입장 때부터 잔망스러운 끼를 맘껏 표출하며 결혼의 기쁨을 하객들과 나눴다. 이어 정민경이 환한 미소를 지으며 등장했다. 김정균은 혼인 서약을 읽으며 아내 정민경을 위해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이야기했다.  

 

 

 

김정균과 정민호는 조하나와 최성국에게 부케와 부토니에를 선물했다. 정민경은 "좋은 사람 만나길 바란다"며 조하나에게 부케를 던졌다. 조하나는 "놓치는 줄 알고 놀랐다"며 "좋은 남자를 만나라는 의미로 부케를 전달해준다고 하더라. 그래서 꼭 만난다는 의지와 함께"라며 결혼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이어 조하나는 "두 분 평생 행복하게, 예쁘게 사시고 정균이 오빠가 조금 철이 없는 부분이 있으니까 민경 언니가 하라는 대로만 사시면 될 것 같다"라고 전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