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민단체 "검찰, 이재용 기소유예 대신 기소 검토해야"

"검찰은 즉각 기소해 정의를 구현하라"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8/06 [15:12]

시민단체 "검찰, 이재용 기소유예 대신 기소 검토해야"

"검찰은 즉각 기소해 정의를 구현하라"

전지선 | 입력 : 2020/08/06 [15:12]

▲ 6일 이재용 부회장 기소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검찰의 이재용 삼성 부회장 기소를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시민단체들이 삼성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소를 촉구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등 10개 시민단체는 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은 이 부회장의 기소유예 등을 검토하는 대신 기소를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경실련 등은 "검찰이 기소유예 처분을 내리기로 내부방침을 정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것은 검찰이 자초한 측면이 있다""그간 이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며 혐의 입증을 자신하다 돌연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서 불기소 권고가 나온 것을 이유로 좌고우면하며 기소를 결단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들은 "이 부회장의 혐의가 명확하고, 영장 심사 과정에서도 관련 증거가 상당하다는 판단이 내려진 만큼 검찰은 즉각 기소해 정의를 구현하라"고 강조했다.

 

김남근 민변 개혁입법특위위원장은 "이 부회장의 범행 동기나 수단, 범행 후의 정황 등을 봤을 때 기소유예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이 부회장도 그간 무죄를 주장해온 만큼, 죄를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취지로 내려지는 기소유예 처분을 받는 대신 정정당당히 법정에서 다퉈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 부회장 수사와 관련해 이날 검찰 고위간부 인사 후 논의를 거쳐 다음주쯤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