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통합당 “의암호 전복사고, 철저한 진상규명 필요”

"구조 작업이 완료된 이후 명확한 사실 규명 하고, 책임소재 따져야"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8/09 [12:10]

통합당 “의암호 전복사고, 철저한 진상규명 필요”

"구조 작업이 완료된 이후 명확한 사실 규명 하고, 책임소재 따져야"

전지선 | 입력 : 2020/08/09 [12:10]

▲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나흘째인 9일 강원 춘천시 서면 당림리 인근 북한강에서 군장병들이 실종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은 9일 춘천 의암호 전복 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누가 봐도 상식적으로 작업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충분히 막을 수 있었는데 안전불감증이 불러온 인재"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암호 전체의 유속이 매우 빠른 상황이었는데, 기본적인 접근 금지선이 설치되지 않았다"며 "구조 작업이 완료된 이후 명확한 사실 규명을 하고, 책임소재를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 대변인은 최근 발생한 가평 펜션 매몰 사고, 부산지하차도 사고를 언급하며 "정부와 지자체가 좀 더 꼼꼼하고 치밀하게 대응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가평 펜션에서) 일가족 3명이 사망했지만, 아무런 대피 안내문자도 받지 못했다"며 "부산 사망사고도 제대로 된 통제만 했어도 막을 수 있었다. 사전에 막을 수 있었던 인재로 보여 더욱 안타깝다"고 말했다.

 

아울러 배 대변인은 "수해 피해로 고통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복구에 힘쓰시는 분들의 노고에는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