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단식투쟁위 "여수시-해상케이블카, 11개 사항 이행하라"

여수시와 여수포마주식회사, 공익기부 이행약정 이행하지 않고 있어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0/05 [21:15]

단식투쟁위 "여수시-해상케이블카, 11개 사항 이행하라"

여수시와 여수포마주식회사, 공익기부 이행약정 이행하지 않고 있어

박진종 | 입력 : 2020/10/05 [21:15]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해상케이블카 여수포마사 공익기부약정 3%(10년간)이행 촉구를 위한 단식 투쟁 위원회’ 이창호 위원장(여수시 돌산읍 이장단 협의회장)은 해상케이블카 측과 여수시에 11개항 이행 사항을 촉구했다.

 

이창호 위원장은 ‘여수시민께 드리는 호소문’이란 제목의 성명을 통해 “여수시와 여수포마주식회사는 2014년 11월 24일 돌산공원과 자산공원사이 설치되는 해상케이블카 공익기부 이행약정서에 협약 체결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 여수시 돌산읍 이장단은 공익기부 이행을 촉구하는 단식 투쟁(돌산읍 이장단 협의회장 이창호)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공익기부 이행약정서 제3조 4항에 사회환원사업으로 본 사업 유료입장권 매출액(부가세 포함)의 3%를 10년간 여수시가 지정하는 단체에 기부 하는 것으로 협약서가 체결 됐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해상케이블카 측은 여수시 여수시인재육성장학회가 있음에도 디와이 장학재단을 설립해 정관에 국가와 지역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장학 사업을 하겠다고만 돼있어 여수시민이나 돌산주민들에게 지원한다는 글귀를 찾아 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공익기부 이행 약정의 목적은 해상케이블카 사업으로 인해 도로 체증등 피해 주민들을 위로. 지원하기 위하여 체결된 약정임에도 여수시민에게 또는 돌산주민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정관에 배제돼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3조 6항에는 회사의 대표자 변경 및 영업을 양도 할 경우 반드시 여수시의 사전 승인을 받도록 돼 있다. 그러나 이미 대표자가 변경됐고 장학회 대표이사장은 전 대표이사가 맏고 있다”고 알렸다. 

 

이 위원장은 또한 “정관 제3조 5항에는 소속직원들의 거주지를 여수시로 이전(주민등록이전 포함), 여수시민 우선채용, 지역생산 물품 및 농산물 우선 구매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돼 있다. 그러나 장학재단 법인에 이사장 과 이사, 감사 모두 전체 주소가 서울로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이 위원장은 “제5조 2항(이행보증)에 따르면, 해상케이블카 측은 의무를 이행하되 그 기부금은 분기별 정산해 지급하기로 한다, 또 기부금 정산의무를 2회 이상 지체할 경우 여수시는 케이블카 측 재산에 강제 집행 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하지만 여수시는 강제 집행 등의 행정적 법적 절차를 시행하고 있지 않아 여수시와 회사 대표자가 같은 동향이라서 봐주고 있다는 등의 소문만 무성해 이에 대한 해명과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해상케이블카 여수포마사 공익기부약정 3%(10년간)이행 촉구를 위한 단식 투쟁 위원회’는 해상케이블카 측과 여수시에 11개항 이행 사항을 다음과 같이 촉구 했다.

 

첫째, 해상케이블카 땜시!! 못살겠다. 아파도 차 막혀서 죽으면 누가 보상 해 주나!!! 대책을 마련하라.

 

둘째, 해상 케이블카 3% 공익기부 약정 이행하고 공개 사과하라.

   

셋째, 해상케이블카는 여수시와 돌산읍 주민에게 한 약속을 즉각 이행 하라 

 

넷째, 여수시민을 무시한 여수해상케이블카는 기업의 도덕적 책임을 다하라.

 

다섯째, 주민 불편 참고 참았더니 주민이 우습게 보이더냐 3% 공익기부 즉각 이행 하라.

 

여섯째, 여수시는 해상케이블카가 운영한 지금까지 3% 미납금을 공개하고 법인 압류와 경매등 법적 조치를 즉각 실시 하라.

 

일곱째, 여수시는 돌산공원입구에 주차비 유료자동 시설을 설치하고 운영하지 않고 시민의 혈세를 낭비한 이유를 밝혀라.

 

여덟째, 여수시는 돌산공원 입구에 주차비 징수하지 않은 금액을 해상케이블카측에 청구하여 시민의 수입으로 만들어라.

 

아홉째, 여수시는 돌산공원을 원상복구하여 시민에게 돌려달라. 불편해서 못살겠다. 살맛나는 돌산으로 다시 만들어 달라!

 

열 번째, 여수시는 해상케이블카측 재산에 강제 집행하고 케이블카 운항을 즉시 정지 시켜라.

 

열한 번째, 장학재단에 여수시와 돌산읍기관단체장을 의무적으로 법인이사로 임명하고 51%의 심의 의결권을 보장하라.

 

이 모든 사항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죽음을 각오하고 돌산주민은 물론 모든 시민단체와 연대하여 투쟁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