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폐막... 관람객 수 1만여명 기록 등 성료

‘또 하나의 스타일’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리빙 트렌드 소개

전지선 | 기사입력 2020/10/26 [11:57]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폐막... 관람객 수 1만여명 기록 등 성료

‘또 하나의 스타일’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리빙 트렌드 소개

전지선 | 입력 : 2020/10/26 [11:57]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가 누적 관람객 1만여 명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미디어 콘텐츠 전문기업 디자인하우스와 인천관광공사가 공동 주최한 ‘인천리빙디자인페어’는 한국 리빙 디자인 산업의 활성화를 지원하고자 마련된 마케팅 전시다. 지난 1994년 첫선을 보인 이후 한국 리빙 산업 콘텐츠의 발전을 이끌어온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인천지역으로 확장 운영되는 첫 행사로 개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올해는 120여개의 인테리어 및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들이 참가한 가운데 ‘또 하나의 스타일’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변화된 ‘뉴노멀’ 리빙 라이프 스타일 트렌드를 소개했다. 특히 ‘인천 디자인홍보관’, ‘소창기획관’, ‘자투리마켓’ 등 소상공인, 디자이너, 협동조합을 비롯한 로컬 크리에이터들이 지역민과 직접 소통하면서 창작물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획관이 마련돼 의미를 더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도자기 브랜드 JIWOON(양지운)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중과 만나는 기회가 줄어든 가운데 대중과 소통하고 제품을 소개하는 새로운 기회를 얻은 의미 있는 자리가 됐다”며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인천 지역의 많은 중소기업 브랜드가 한 단계 도약할 기회가 지속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인천리빙디자인페어’는 오랜 시간 이어지고 있는 내수 침체 속에서 중소기업 및 1인 기업들이 새로운 고객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는 평가도 얻었다.

 

주최사인 디자인하우스 관계자는 “한국 리빙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취향의 다양화를 이끌어가는 중소기업이나 창작자들이 지속해서 활동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는 리빙디자인페어가 그 동안 시장의 변화와 다양한 어려움 속에서도 이어온 행사 개최의 취지이자 경쟁력”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콘텐츠 발전에 일조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리빙 산업의 발전을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