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 ‘윤석열 직무배제 사건 국조요구서’ 제출

주호영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 법치파괴 행위, 국조 필요”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1/27 [14:06]

국민의힘, ‘윤석열 직무배제 사건 국조요구서’ 제출

주호영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 법치파괴 행위, 국조 필요”

박진종 | 입력 : 2020/11/27 [14:06]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회의힘은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단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 103명과 국민의당 의원 3명, 무소속 4명 등 의원 110명이 공동발의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전 중 제출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의 법치파괴 행위여서 당연히 국조가 필요한 사안이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국조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기 때문에, 적극 환영하고 신속히 협의해 빠른 시간 안에 진행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에 들어가 돌아다니며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치는 일을 봤다"며, 추미애 장관을 겨냥한 비판 발언을 했다.

 

아어 "추미애 무법부(無法部) 장관의 난폭과 활극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온통 망가뜨려 놓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