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용구 신임차관 “법·원칙 따라 직무 임할 것...지켜봐 달라”

“공정·투명하게 국민 상식에 맞도록 처리할 것”

윤정환 | 기사입력 2020/12/03 [11:30]

이용구 신임차관 “법·원칙 따라 직무 임할 것...지켜봐 달라”

“공정·투명하게 국민 상식에 맞도록 처리할 것”

윤정환 | 입력 : 2020/12/03 [11:30]

▲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3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은 3일 “법과 원칙에 따라 직무에 임할 것”이라며 “결과를 예단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날 오전 입장문에서 “판사의 경험을 바탕으로 공정·투명하게 중립적으로 국민의 상식에 맞게 업무를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개혁에는 큰 고통이 따르지만 이번에는 국민들의 걱정이 크다는 걸 알고 있다”며 “법무부 장관을 모시고 이 고비를 슬기롭게 극복해 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덧붙했다.

 

이 차관은 “지금 여러 현안이 있는데 가장 기본인 절차적 정의가 지켜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다”며 “모든 국가 작용이 적법절차의 원칙을 따라야 하는 것은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기 위한 기본이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이에 앞서 출근길에서 징계위에 참석할 것이냐는 물음에 “제 입무입니다”며 “(아직) 4일 징계위를 연다는 것 밖에 모른다”고 대답했다.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받는 백운규 전 장관을 변호한 이력에 대해서는 “징계 청구 사유에 월성 원전 사안은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