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세균, BTJ열방센터 겨냥 “비상식적 행위 용납 못해”

“역학조사·진단검사 불응...구상권 청구 등 책임 물어야”

윤정환 | 기사입력 2021/01/14 [09:49]

정세균, BTJ열방센터 겨냥 “비상식적 행위 용납 못해”

“역학조사·진단검사 불응...구상권 청구 등 책임 물어야”

윤정환 | 입력 : 2021/01/14 [09:49]

▲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코로나19 집단감염 후 역학조사를 거부한 BTJ열방센터를 향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BTJ열방센터발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많은 국민이 불안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각 지자체는 검찰의 협조를 받아 검사 거부자를 신속히 찾고 확인된 불법행위를 엄정조치 하라”며 “공중보건상 피해에 대해 구상권 청구 등 끝까지 책임을 물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센터를 방문한 3000명 중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1300명에 불과하다. 양성 확진률도 13%에 달해 평균치의 10배를 넘어선다. 간접 전파 확진자는 470여명이다.

 

정 총리는 “최근 국내외 조사결과에 따르면 수많은 코로나19 완치자들이 피로감, 근육통, 두통, 탈모 등 다양한 증세로 고통받는다”며 “당장은 확산을 막는 게 중요하지만 종식 후에는 온전한 치유를 위한 후유증 실체 규명작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당국은 정확한 실태파악과 원인 규명, 치유대책까지 충실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