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정부지원금, "전문가 상담 통해 맞춤형 컨설팅 받아야”

이다견 | 기사입력 2021/01/20 [14:10]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정부지원금, "전문가 상담 통해 맞춤형 컨설팅 받아야”

이다견 | 입력 : 2021/01/20 [14:10]

  사진제공=시우


[공감신문]이다견 기자 =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경제가 휘청이고 있다. 국내에서도 코로나 팬데믹으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생계에 큰 위협을 받고 있는데, 특히 여행, 숙박, 항공, 제조업 등 다양한 업종이 존폐의 기로에 서 있는 상황이다.

 

정부에서도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 정책을 잇따라 발표하고 나섰다. 그동안 정부는 고용장려금, 경영안정자금, 세제혜택, 금융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등 다양한 방식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해 왔다.

 

중소벤처기업부도 지난해 연간 2조원 규모 중소기업에 대한 특별세제감면 적용기한을 2년 연장한다고 밝히며,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통합투자세액공제를 신설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중소기업 육성자금과 판로지원, 업종별 피해지원 등 다양한 정부정책자금이 지원되고 있다.

 사진제공=시우


현재 정부와 지자체에서 진행 중인 지원정책도 다양하다.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비롯해 세액공제, 소상공인 온라인 입점지원, 신용회복 지원, 코로나19 폐업점포 지원 등이 있다. 

 

다만 이러한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맞춤형 컨설팅이 필요하다. 정부정책자금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해 신청을 하지 않거나, 대상자인줄 알고 신청했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대상 여부는 물론 지원 요건, 필수 서류를 준비하는 과정도 까다롭다.

 

시우(時雨) 박지영 대표는 “소규모 업체일수록 상황이 열악하고 정보 습득 능력도 떨어질 수 있다. 또한 각종 정부정책자금으로 무엇이 있는지, 그중에서 어떤 것을 신청하는 것이 좋을 지 선별하는 것부터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이 겪는 위기를 자체적으로 해결하려다 보면 시야가 좁아질 수 있기 때문에 정부정책자금 융통에 경험이 많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접근하는 것이 좋다”며 “전문가를 통한 맞춤형 컨설팅은 본인의 상황에 알맞은 정부지원자금 신청이 가능하도록 돕는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