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맞손 잡은 우리은행·KT… "AI로 불완전판매 막는다"

염보라 | 기사입력 2021/01/28 [16:41]

맞손 잡은 우리은행·KT… "AI로 불완전판매 막는다"

염보라 | 입력 : 2021/01/28 [16:41]

▲  27일 심상형(오른쪽)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단 부행장과 김준근 KT그룹 엔터프라이즈 부문 전무가 온택트 방식으로 'AI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우리은행



[공감신문]염보라 기자=우리은행은 지난 27일 KT그룹과 '인공지능(AI) 기반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도입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단 심상형 부행장과 KT그룹 엔터프라이즈 부문 C레벨컨설팅본부장 김준근 전무가 각 사가 마련한 화상회의실에서 전자서명을 활용한 온택트(Ontact)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AI 기반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 혁신 ▲AI 기반 금융상품 완전판매 솔루션 도입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한 AI 학습 및 컨설팅 등 총 3개 분야에서 협업 체계를 공고히 구축하기로 했다.

 

먼저 양사는 각자가 보유한 금융, 디지털, AI 및 ICT 역량을 공유하여 투자상품 신규 단계에서 불완전판매를 차단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도입하는데 힘을 모으고, 향후 불완전판매 예방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BM 공동특허 출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리은행은 펀드 판매과정에서 축적한 경험을 AI 학습 목적으로 KT와 공유하고, KT는 우리은행 투자상품 판매 프로세스 컨설팅 수행을 시작으로 KT가 보유한 ICT 기술을 십분 활용해 상품 신규 단계에서 불완전판매 이슈를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는 AI 프로세스를 개발하는 등 실질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KT그룹과 우리은행 간의 협약은 ICT 기술력과 금융이 결합하는 뉴노멀로, 이번 협약으로 AI 기술력이 금융투자상품 완전판매로 확대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시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과 KT는 지난해 8월 손태승 회장과 구현모 대표이사, 권광석 은행장, BC카드 이동면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업무 디지털 전환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고, AI 및 빅데이터 기반의 금융거래 프로세스 혁신, 금융 분야 AI 인력 육성, 금융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 신사업 등에서 협력을 추진해 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