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한금융, ‘블룸버그 양성평등 지수’ 3년 연속 편입

염보라 | 기사입력 2021/01/28 [16:59]

신한금융, ‘블룸버그 양성평등 지수’ 3년 연속 편입

염보라 | 입력 : 2021/01/28 [16:59]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4일 온라인 방식으로 시무식을 진행했다. 이날 시무식에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공감신문]염보라 기자=신한금융그룹은 글로벌 금융정보기관 블룸버그가 발표한 '2021 양성평등 지수(이하 BGEI)'에 3년 연속 편입됐다고 28일 밝혔다.


BGEI는 블룸버그가 시가총액 10억 달러 이상인 미국 증권거래소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여성 리더십과 인재육성 ▲동일 임금과 양성 임금 동등성 ▲포용적 문화 ▲성희롱 정책 ▲여성 친화적 브랜드 등 5개 부문을 평가해 선정한다.

 

올해 발표된 BGEI에는 총 44개국 380개 기업이 편입됐다. 신한금융은 뱅크오브아메리카, 골드만삭스, JP모건, 모건스탠리 등 선진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신한금융은 그룹 여성리더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쉬어로즈(SHeroes)'를 통해 관리자급 여성 인재의 육성 규모를 매년 확대하고, 경력개발을 위해 멘토링·테마강연·컨퍼런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히 올해는 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한 여성 승진 규모 확대, 급여·복지제도 개선, 그룹 공동어린이집 증설, 임신 전기간 단축 근무 도입 등 다양한 양성평등 관련 사업을 정량화 해 제시하면서 더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핵심과제를 여성 인재 육성 및 경력개발을 통한 다양성 확대로 정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여성 인재의 역량강화 및 양성평등 문화 확산 노력과 더불어 다양한 ESG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가능경영을 충실하게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