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승리 카톡방 속 '경찰 총장'은 '총경'…해당 총경 참고인 조사중경찰 "최종훈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예정"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빅뱅 승리(29)와 정준영(30) 등이 있는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경찰 유착 의혹을 불러일으킨 ‘경찰 총장’이 총경급 인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유 대표를 경찰조사한 뒤 이와 같은 진술을 확보했다며 현재 본청 소속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승리와 정준영, 버닝썬 직원 등이 소속돼 있는 2016년 카톡방에서 유리홀딩스 유씨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고 보낸 대화가 확인돼 경찰 고위 인사와의 유착 의혹이 불거졌다.

총경의 지위는 경찰서 서장급이며 A총경은 사건 당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근무 때에는 경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016년 이들 카톡방에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음주운전 후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된 시점에서 경찰 관계자로부터 생일축하 메시지를 받았다고 언급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경찰 유착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최종훈을 음주운전 경찰 유착 의혹 및 여성 ‘몰카’를 카톡방에 유포한 혐의와 관련해 빠른 시일 내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