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칼럼] 성장클리닉이 알려주는 ‘키 성장 골든타임’ 관리법
[사진 : 하이키한의원 노원점 장홍식 원장]

키가 크는 데 유전이 미치는 영향은 23%에 불과하다. 그에 반해 먹는 것, 움직이는 것, 자는 것 등 후천적 환경의 영향은 77%에 달한다. 실제 주변에서도 부모의 키는 작은데 자녀의 키가 큰 경우를 볼 수 있다. 아이의 키 성장기를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어른이 되었을 때의 키가 달라지는 것이다. 그렇다면 키가 잘 크는 비법은 무엇인지 성장클리닉에 물었다.

키 성장은 학업만큼 시기가 중요하다. 더욱이 공부는 나중에라도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지만, 키는 한번 골든타임을 놓치면 추후 큰 노력과 비용을 들여도 보상받지 못한다. 과거 성장클리닉에는 100명 중 앞 3명 안에 드는 작은 키를 가진 아이, 만 2세가 넘었는데 1년에 4cm도 안 자라는 아이, 예상키가 지나치게 작은 아이, 또래 평균보다 10cm 이상 작은 아이가 방문했다. 그러나 예방과 관리 차원에서 볼 때 성장기 모든 아이는 1년에 1~2회 정기적인 성장클리닉 방문이 필요하다.

특히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밤늦게까지 게임을 하느라 수면 부족, 운동 부족, 소아비만, 전자파 노출, 스트레스 등 다양한 성장 부진 요소에 노출된 아이, 빠른 사춘기 증후를 보여 성조숙증이 우려되는 아이라면 서둘러 성장클리닉을 찾아 상담과 종합성장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성장클리닉은 아이의 성장단계를 파악하여 잘 자라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얼마나 더 클 수 있는지를 예측한다. 또한, 자세와 체형, 비만도 등을 분석하여 다양한 키 성장 부진 요인을 찾아내 1:1 맞춤 케어를 실시한다.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성장클리닉을 선택할 때 검증된 검사시스템과 차별화된 성장·성조숙증 노하우를 가졌는지를 꼭 확인하도록 한다.

성장클리닉이 강조하는 기본적인 ‘키 성장 골든타임’ 관리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첫째, 1일 3식을 골고루 섭취하되, 우유·살코기 등 단백질과 칼슘이 많은 음식은 충분히 섭취하고, 라면 등 인스턴트식품은 피한다. 둘째, 성장호르몬이 왕성하게 분비되는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는 푹 잘 수 있도록 한다. 셋째, 성장판을 자극하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매일 한다는 것이다.

우유에 대한 소화력이 떨어지는 아이에게는 적합한 칼슘 영양제를 먹게 하는 등 개인의 성장 부진 요인을 해소할 수 있는 성장클리닉의 맞춤형 식단과 운동리스트를 실천하면 그 효과는 배가된다.

최근 성장클리닉은 키 성장에 관한 근본적인 치료는 물론 생활습관 및 체질 개선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을 지키고 키 잠재력을 최대치로 높여 성장기 아이들과 부모님들의 큰 만족을 얻고 있다. 언젠가는 크겠지 하는 마음으로 키가 클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허비하기 보다는 전문가의 도움을 통해 더욱 효과적으로 아이들의 키 성장 골든타임을 집중 관리해주어야 한다.

도움말 : 하이키한의원 노원점 장홍식 원장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