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문 대통령 “조만간 남북회담 추진”...트럼프 "北입장 알려달라"한미정상회담 직후 언론발표문 공개...한미정상,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톱다운 방식' 필수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또는 남북접촉을 통해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고 요청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남북정상회담 추진과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귀국하면 본격적으로 북한과 접촉해 조기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도록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 장소·시기 등은 결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백악관 한미정상회담 직후 언론발표문을 공개했다.

발표문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방안에 관해 의견을 같이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만나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담대한 비전과 지도력으로 한반도 문제의 최종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평가하고 지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두 번의 정상회담을 통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도적 관여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포함해 지금까지 진전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 역하을 해 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

두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 있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차기 북미 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나갈 의지를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한해달라고 초청을 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사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낮(현지시간)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양 정상은 남북 간의 관계 증진이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된다는 인식 하에 향후 남북협력 증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및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 관계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여러 협력 방안을 협의하고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 한 것도 큰 성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