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美, 무역협상 중 中제품 관세 25%로 인상…中 보복 예고美, 10일 오전 0시 1분부터 중국산 수입품 25% 관세 부과 예고…中 "깊은 유감, 보복조치 나설 것"
미국 서배너항의 컨테이너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중국은 유감을 표하며 보복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 행정부는 10일 오전 0시 1분(미 동부시간)부터 2000억 달러(약 235조6000억원) 규모의 5700여개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지난해 9월 10% 관세 부과가 시작된 중국산 수입품이다. 미국 소비자 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컴퓨터·부품과 휴대전화·통신장비, 가구, 자동차 부품, 의류, 장난감 등 다양한 소비재가 포함된다.

이에 따라 미국이 25%의 관세율을 적용하는 중국산 수입품 규모는 총 2500억 달러가 됐다.

미국은 이미 작년부터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시작했다. 지난해 7월 340억 달러, 8월 16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했다. 이때는 반도체와 함께 중국의 첨단 제조업 육성 프로그램 ‘중국제조 2025’를 겨냥한 제품들도 포함됐다.

미국은 이어 9월부터 2000억달러 제품에 10% 관세를 매기면서 이 관세율을 올해 1월부터 25%로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미·중 양국이 협상을 진행함에 따라 관세율 인상 시점은 여러 차례 연기돼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1월 말 ‘90일 휴전’에 합의하면서 관세율 인상은 3월로 미뤄졌다. 이후 고위급 협상이 진전되면서 무기한 보류됐다.

그러나 양국 협상은 급격히 냉각됐고,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관세 인상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관세를 인상한다는 내용을 트위터에 알린 이후 이날부터 미국 무역대표부(USTR), 미세관국경보호국(CBP)도 인상을 공지했다.

무역협상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류허 중국 부총리(가운데)가 9일 워싱턴DC 미 무역대표부(USTR) 청사 앞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관세 인상 시점인 10일 오전 0시 1분이 지나자마자 발표한 담화문에서 "중국은 (미국의 관세율 인상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어쩔 수 없이 보복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가오펑 대변인은 또 "현재 중국과 미국의 무역 고위급 협상이 진행 중"이라며 "미국이 중국과 함께 노력해 협력과 협상의 방법을 통해 현존하는 문제를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실제 미국이 2000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 관세를 징수하기까지는 시차가 있다. 미 연방정부 관보에 따르면 10일 0시 1분 이전 중국을 떠난 제품은 관세 인상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AP통신은 중국산 화물이 선박편으로 통상 미국에 들어오는 데 3~4주가 걸리는 만큼 미·중 협상단은 시간을 번 셈이라고 보도했다.

미중 무역협상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과 류허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지난 9일부터 워싱턴 USTR 청사에서 최종 무역협상을 진행중이며, 10일 오전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