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트럼프 “3250억달러 中제품 관세 강력 검토…우리가 이기고 있다""중국과 약간 티격태격하고 있지만 우리는 아주 유리한 위치에 있어" 낙관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325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강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재차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에게 “3250억 달러에 대해서 우리는 아주 강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10%의 관세를 25%로 인상하기 전인 5일 트윗을 통해 “중국이 우리에게 보내는 3250억 달러의 추가 상품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았지만,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을 향해 “중국과 약간 티격태격하고 있지만 우리(미국)는 아주, 아주 유리한 위치에 있다. 우리는 (중국에) 이기고 있다. 우리는 늘 이긴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중국과의 협상에 대해 ‘결렬’(collapse)로 표현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우리는 아주 좋은 대화를 하고 있고 대화는 진행되고 있으며 항상 계속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도 “합의가 거의 다 됐었는데 그들(중국)이 깼다”면서 중국에 책임을 돌렸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모두가 이익을 취해가는 돼지저금통 노릇을 해왔지만 더는 그런 일이 있게 놔둘 수 없다. 중국과의 무역에서 3000억~ 5000억 달러의 손해를 봤지만 이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관세에서 1000억 달러 이상을 얻게 될 것”이라며 “미국인은 중국 말고 다른 곳에서 (물건을) 살 수 있고 이상적으로는 미국에서 제품을 만들 수 있다. 그게 내가 정말 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세전쟁으로 미국 소비자가 피해를 본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면 된다. 전혀 관세가 없는 거다”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