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배우 한지선, 60 대 택시기사 뺨 때리며 보온병으로 머리까지 왜? ’ 초면에 사랑합니다’ 피해 맞나


▲택시기사 폭행논란, 한지선(사진출처=ⓒ제이와이드컴퍼니)

[공감신문] 이다래 기자= 배우 한지선이 폭행기사를 폭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23일 채널A 뉴스에서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지난해 9월 한지선이 60대 택시 기사를 폭행하는 등 난동을 피우다 출동한 경찰에게 연행됐다.


당시 한지선은 뒷 자석에 타고 있던 여성에게까지 폭행을 가했으며 출동한 경찰에게도 행패를 부리는 등 폭행폭언이 이어졌다.


특히 한지선은 술에 취해 다짜고짜 택시 기사의 빰을 때리며 보온병으로 머리를 수차례 내리치는 등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후 한지선은 초범이고 깊이 반성하는 점 등을 빌어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처리됐지만 택시기사에게 어떠한 사과의 말도 없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한 씨가 깊이 반성하고 있다. 택시기사에게는 연락하려 했지만, 연락처를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한지선은 현재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모하니 역으로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접니다 2019-05-24 15:37:17

    근데요 아무리 깊게 반성하고 그래봤자 이미 폭행했고 택시기사는 마음이던 몸이던 상처받았는데
    그게 반성하고 사과한다고 없어지는건 아닌데
    “한 씨가 깊이 반성하고 있다.? 끝이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연기같네 진짜   삭제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