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교양공감 지식/교양
[공감신문] '토사구팽' 당한 역사 속 2인자들

[공감신문] 사냥꾼이 사냥개 도움없이 혼자서 날쌘 토끼를 잡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사냥개는 사냥을 가능케 한 굉장히 고마운 존재다. 그런데 막상 토끼를 잡고난 후에는 처치 곤란한 짐이 되어버린 사냥개를 잡아먹는 일도 종종 벌어진다. 이는 비단 진짜 사냥개에게만 적용되는 일이 아니다. 우리 역사 속에는 유사한 사례들이 상당히 많다. 이에 공감 포스팅팀이 토사구팽 당한 역사 속 2인자들을 모아봤다.    

■ 토사구팽 (兎死狗烹)
각 한자는 토끼 ‘토(兎)’, 죽을 ‘사(死)’, 개 ‘구(狗)’, 삶을 ‘팽(烹)’이다. 이는 '사냥하려던 토끼를 잡고난 후에는 쓸모없어진 사냥개를 삶아먹는다'는 뜻이다. 주로 이용 가치가 있을 땐 잘 해주다가 쓸모가 다하면 야박하게 내치는 경우를 비유한다. 

대부분 유방이 한신을 내친 것에서 유래한 것이라 알고 있다. 그러나 이는 그보다 과거인 춘추시대 월나라 군사인 범려(사기:월왕구천세가)에게서 유래했다.

그 당시 오나라를 멸망시킨 월왕 구천은 힘들 때는 몰라도 목표를 이룬 후에는 그 공을 모두 자신에게 돌리는 성격이었다. 이를 간파한 범려는 왕이 자신을 포함한 공신들을 모두 죽일 것이라 예측했다.

이에 범려는 같은 공신이었던 문종에게 ‘교활한 토끼가 죽고나면 좋은 사냥개도 삶아먹게 된다’며 함께 관직에서 사임하자고 권했다. 하지만 문종은 그 제안을 거절했고, 결국 월왕 구천에 의해 자결하게 된다 .

■ 한신

항우의 초(楚)나라와 유방의 한(漢)나라가 대립하던 시절 활약한 대장군. 이 후 중국사 명장을 칭송할 때 “한신과 같다”라 할 정도. 한나라를 역사의 승자로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한신이라 하면 토사구팽 당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한신은 수많은 고사성어의 주인공이다. 큰 굴욕도 미래를 위해 견뎠다는 과하지욕(胯下之辱), 작은 은혜를 훗날 크게 보답했다는 일반천금(一飯千金), 소하에게 추천사로 국사무쌍(國士無雙), 유방과의 대화에서 나온 다다익선(多多益善), 전략으로 적을 기만하는 명수잔도 암도진창(明修棧道 暗度陳倉)이란 고사들이 모두 한신에게서 유래됐다.

그 외에도 금기였던 배수진(背水陣)을 전술·전략적 의미로 쓰일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해하 전투에서 패왕 항우를 사지로 몰아넣으며 사면초가(四面楚歌)란 고사를 탄생시켰다.

한신은 소하, 장량과 함께 1등 건국공신으로서 전한 최초의 이성왕(異姓王) 중 한명이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엄청난 공적에도 유방의 견제로 인해 결국 비극적인 결말을 맞았다. 이 후 토사구팽(兎死狗烹) 고사의 대표적인 인물이 됐다.

■ 정도전

조선의 근본을 설계한 1등 개국공신. 태조 이성계의 엄청난 신뢰를 받아서 사실상 일인지하 만인지상의 권력을 가졌다. 새로운 국가가 세워지는데 필요한 모든 기반이 한 번쯤은 그의 손을 거쳐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로 정도전은 국정제도 전반을 개혁하고, 사병 혁파를 위해 삼군부를 설치해서 군권을 장악했다. 그 외에도 이성계의 한양천도 계획 실행을 위해 직접 궁과 성벽 건설을 주도했다. 경복궁 전각과 문 등의 이름도 대부분 정도전이 정했다.

하지만 권력을 독점한 채로 급진적인 개혁을 추진하려던 그에게는 수많은 적이 생겼다. 이에 따라 정도전은 점차 다른 공신들 사이에서 고립된다. 결국 1차 왕자의 난을 거치면서 이방원에게 살해된다.

■ 안와르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정치인. 승승장구하면서 권력 2인자까지 올라갔다. 하지만 20세기 토사구팽의 희생양으로 남았다. 한때 이슬람 운동가였으나 1982년 총리였던 모하마드의 권유로 여당인 통일말레이국민조직(UMNO)에 입당한다.

안와르는 친 말레이적인 강경 교육방안으로 마하티르 독재에 협력했다. 덕분에 여러 장관직을 두루 거치며 내각의 주요 실세로 떠올랐다. 이 후 1993년 당시 부총리가 사임하면서 안와르가 부총리직을 이어받는다. 한 국가의 2인자이자 사실상 독재자의 후계로 지목된 것이다.

하지만 외환위기가 발생하면서 마하티르와 그 해결책에 대한 의견이 갈렸다. 마하티르는 외환 유출을 막기 위해서 자본시장 진입을 금지했지만, 안와르가 이를 반대했다. 그런데 이 때 안와르 의견이 강력한 지지를 얻었다. 이에 차기 권력자에게 위협을 느낀 마하티르는 정치적 숙청을 단행했다.

결국 1998년 9월 안와르는 갑자기 부총리직에서 박탈되고, 18일 뒤 경찰에 구속됐다. 그 후 2008년까지 수감되면서 약 10년간 정계에서 밀려나게 된다. 이 후 지금은 야당인사로 활동하고 있다.

■ 니콜라이 예조프

소련 내무인민위원회(NKVD) 의장 출신. 스탈린 명령에 따라 대대적인 피의 숙청을 주도했다. 그야말로 스탈린의 사냥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로 그는 '피의 난쟁이', '스탈린의 개'로 불렸다. 그러나 쓸모가 다한 그 또한 스탈린에게 숙청 당했다.

스탈린에게 받은 예조프의 첫 임무는 바로 전임 내무인민위원장 야고다를 체포해서 조사하는 것이었다. 이에 예조프는 조작한 증거로 야고다를 반역자로 기소해서 처형시켰다. 이 후 예조프는 대대적인 숙청을 실행한다. 그로 인해 사이 고위 공산당원뿐만 아니라 수십만의 일반 시민들이 처형되거나 시베리아 수용소에서 강제노역형을 선고받았다.

내무인민위원회 및 군사정보국 내부 숙청도 함께 진행됐다. 그는 이를 정당화하기 위해 "무고한 사람 열 명을 처형하더라도, 한 명의 스파이도 놓쳐선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결국 그가 집권한 1937년~1938년 동안 약 130만명이 체포되고, 그 중 최소 68만명 이상이 처형됐다.

그러나 스탈린은 항상 자신에게 맞설만한 세력이 크기 전에 미리 싹을 잘랐다. 여기에 예외는 없었다. 예조프는 1939년 3월 모든 지위에서 해임된 후 4월 10일 체포됐다.

예조프는 고문으로 인해 ‘정부기금 착복’, ‘독일 스파이들과의 연계’, ‘직무소홀’ 등을 자백했으나 사실 증거는 없었다. 하지만 1940년 2월 4일 모스크바 근교에서 비밀리에 처형된다. 그 후 기록말살형에 처해지면서 예조프에 대한 대부분의 자료가 유실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