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김하늘 코 ‘실검 강타’ 무슨 이유? “못알아보겠다” 성형 논란까지? 알고보니 이런 사연이
▲'바람이 분다' 방송 장면(사진출처=ⓒ jtbc 홈페이지)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김하늘의 코 분장에 시청자들이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어 화제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이수진(김하늘 분)은 남편 권도훈(감우성 분)과의 이혼을 결심한 후 그를 속내를 알아보기 위해 변신한 채 그를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진은 남편이 자신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도록 특수분장을 했다. 이수진은 극중 코를 크게 만드는 특수분장을 했고 분장을 한 채로 남편 권도훈을 유혹하기에 나섰다.

하지만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김하늘 코 분장에 오히려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단순한 코 분장으로 남편이 아내를 알아보지 못한다는 설정도 다소 난해하며 김하늘의 코 분장 역시 지나치게 어색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이에 jtbc ‘바람이 분다’ 제작진 측은 "극중 이수진은 구체적인 이유도 모른 채 마음이 변한 남편 도훈의 진심을 다른 여자가 돼서라도 알고 싶었던 절박한 마음을 담은 것"이라고 변장을 설정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덧붙여 분장으로 아내를 알아보지 못하는 도훈에 대해서는 “사랑하는 아내를 보내주기 위해 모르는 척 해야 하는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느 것”이라 설명했다.

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지는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매주 월화 ㅈ녁 9시 30분 jtbc 채널에서 방영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