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한국, 세계 디지털 진화 지수 7위…미래 성장 가능성은 ‘정체’“디지털 경제서 경제력 유지할 수 있는 추가적인 혁신방안 모색해야”

[공감신문] 한국의 디지털 진화 지수가 60개국 중 7위를 기록했다. 디지털이 높은 수준으로 성장했으나 앞으로의 가능성을 측정한 순위에서는 49위에 머물렀다. 

2017 디지털 진화지수 [연합뉴스=공감신문]

미국 터프츠대 플레처스쿨과 마스터 카드가 공동으로 조사한 ‘2017 디지털 진화지수(Digital Evolution Index 2017)’을 17일 발표했다. 

디지털 진화지수는 인터넷의 발전, 수요와 공급, 인프라, 제도 환경 및 혁신의 네 가지 핵심 동력의 디지털 진화 속도, 신뢰도 등 8년간 데이터를 활용해 측정한 조사다.

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디지털 진화 지수는 60개국 중 7위를 기록했다. 이는 국민의 인터넷 사용정도, 디지털 분야 혁신의 속도, 정부의 지원 등을 종합평가한 결과다.

또 정부의 정책이나 규제 등을 평가한 환경 분야에서는 42개국 중 8위, 소비자의 디지털 경제 신뢰 수준을 분석한 경험 분야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디지털 발전 수준은 전세계 60개국 중 7위 수준으로 다른 나라보다 높았다. 하지만 앞으로 성장 가능성은 49위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2008년부터 2015년 사이의 디지털 변혁 속도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측정한 순위에서는 49위에 머물렀다.

미래 성장 가능성에서 한국은 미국, 캐나다, 호주, 네덜란드 등과 함께 ‘정체군’으로 분류됐다. 중국과 케냐, 러시아, 인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은 ‘잠재군’에 포함됐다.

싱가포르와 영국, 뉴질랜드, 아랍에미리트(UAE), 이스라엘 등은 ‘우월군’, 서아프리카와 페루, 이집트, 그리스, 파키스탄 등은 ‘부진군’이었다.

마스터카드는 “현재의 디지털 진화 수준이 미래의 성공까지는 보상하지 않는다”면서 “정체 단계에 속한 국가들은 디지털 경제에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추가적인 혁신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