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트럼프, ‘역대 최저 국정지지율’ 조사결과 발표한 언론사 맹비난시사주간지 타임 “트럼프 대통령의 평가보다는 더 정확하다”며 대립각

[공감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여론조사에서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낮은 국정지지율을 기록했다는 결과가 나오자 조사 결과가 부정확하다며 언론사를 비난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트럼프 대통령 취임 6개월을 맞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지지율이 36%로 집계됐다. 이는 70년간 취임 6개월을 맞은 미 대통령의 지지도로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6개월을 맞아 공동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36%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지율 36%는 지난 70년간 취임 6개월을 맞은 미 대통령의 지지도로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현 시점에서 40%에 가까운 결과는 그리 나쁘지 않지만, 대선 때는 WP와 ABC가 가장 부정확한 결과를 낸 적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중 ‘가장 부정확한 결과’는 WP와 ABC가 지난해 대선 기간 발표한 여론조사를 말한다.

지난해 11월 7일, 대선 하루 전 발표된 이 조사결과에서는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은 47%, 트럼프 대통령은 43%로 여론조사와 달리 대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됐다.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여론조사는 전체 유권자를 대상으로 이뤄진 것이어서 대선 결과와 불일치 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가장 부정확한 결과’를 지적했다.

미국 대선은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간선제다. 간선제는 50개 주의 인구 비례에 따라 할당된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선출한다. 선거인단은 주별 선거 결과에 따라 승자가 독차지하는 승자독식 구조다.

이에 대선 전체 지지율은 힐러리 48.2%, 트럼프 46.1%로 힐러리 전 국무장관이 높았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는 결과가 나왔다. 

타임은 “결과적으로 힐러리 전 국무장관은 1% 포인트, 트럼프 대통령은 3%포인트의 오차가 있었지만 이 조사의 오차범위가 2.5%라는 점을 고려할 때 실제 오차는 0.5%포인트 수준”이라고 말했다.

WP와 ABC의 공동 여론조사는 선거 막판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힐러리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을 재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이후 힐러리 우위의 여론조사가 흔들리는 것도 감지한 바 있다. 

타임은 WP와 ABC의 여론조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예견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나 트럼프 대통령의 평가보다는 더 정확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현시점에서 40%에 가까운 결과는 그리 나쁘지 않지만, 대선 때는 (두 언론사가)가 가장 부정확한 결과를 낸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여론조사 비난 트윗에 이어 “힐러리 클린턴은 불법적으로 대선 토론회 질문을 입수하고 이메일 3만3000여 통을 삭제했는데 내 아들은 (러시아 변호사 회동) 가짜 언론의 경멸 대상이 되나?”라며 힐러리 전 국무장관을 언급했다. 

또한 “가짜의 이름도 없는 출처와 굉장히 편파적이며 심지어 사기적인 보도로 거짓 언론이 우리의 민주주의를 왜곡하고 있다”며 언론을 비난하는 트윗을 남겼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연예·뮤직·영화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