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서 구조된 北선원, 2명 귀순-2명 귀환
상태바
동해서 구조된 北선원, 2명 귀순-2명 귀환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6.18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오전 판문점 통해 2명 북측으로 인도
판문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지난 15일 강원도 삼척항 인근서 포류하다가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가운데 2명이 북한으로 귀환했고 남은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 측은 오늘 오전 10시에 판문점을 통해 귀환 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을 북측에 인도했다"며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라 2명은 귀순, 2명은 귀환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고 18일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쯤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북방한계선을 넘어 표류하는 북한 어선 1척을 남쪽 어선이 발견했다.

정부는 지난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2명이 귀순하고 2명이 귀환하는 의사를 북측에 전달했다.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귀순한 2명에 대해서는 인도주의 원칙으로 본인 자유의사에 맞춰 하나원 입소 등 탈북민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한편, 북측은 우리 정부가 연락사무소로 전달한 내용에 대해 지난 17일 오후 늦게 호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