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한국당-바른미래당, 윤석열 인사청문회서 '거센 공세' 예고나경원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계략, 윤석열 청문회서 저지"
윤석열 검창총장 후보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발령안이 18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 이제 남은 관문은 국회 인사청문회다. 대통령의 검찰총장 임명에 대한 요건으로 국회의 동의가 필수는 아니지만, 야당은 이번 기회를 통해 거센 공세를 펼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발령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국회에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을 보낸다.

검찰총장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인사청문요청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다.

현재 국회는 정상화되지 않았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국회정상화 문제와는 별개로 청문회는 반드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총에서 "정부·여당을 설득하며 그들이 변하기를 바랄 여유가 없다. 문제점을 콕 찍어서 집중적으로 파고들어 가는 기동성이 필요하다. 그 첫 번째 과제가 윤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다.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윤 후보자를 거칠게 몰아붙일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검경수사권 조정, 청와대 민정수석실과의 관계 설정, 재산형성 과정, 가족 관련 문제 등에 초점을 맞춰 윤 후보자를 철저하게 검증하겠다고 알렸다.

또한,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출입기자 차담회에서도 윤 후보자에게 드루킹 댓글, 채용 비리 등 고소·고발돼 있는 현 정부 문제를 수사하지 않는 점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에 적한한 인물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평화당 김경진 국회의원은 "윤 후보자는 정권에 부담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강단이 충분히 되기 때문에 정권에 의해 쉽게 좌지우지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지난 정권의 댓글 공작 사건 수사와 국정농단 특검까지 맡아온 윤 후보자의 이력을 볼 때 '정치 검찰'의 오명을 씻고 검찰을 개혁하는 데 부합하는 인사"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