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펜타스톰 ‘AWC 2019 그룹 스테이지’ 시작
상태바
넷마블 펜타스톰 ‘AWC 2019 그룹 스테이지’ 시작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6.2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상금 규모 50만 달러...우승팀은 20만 달러 획득
펜타스톰 'AWC 2019 그룹 스테이지' 일정이 시작됐다. / 넷마블 제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넷마블(대표 권영식, 251270)은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AWC 2019(Arena of Valor World Cup 2019)의 그룹 스테이지 일정이 27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레나오브베일러(Arena of Valor)는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모바일 MOBA(진지점령전) ‘펜타스톰’의 글로벌 버전이다.

텐센트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지난 2017년 11월 개최된 아레나오브베일러 아시안컵(Arena of Valor International Championship: Asia 2017)을 시작으로 네 번째 열리는 국제 대회다.

한국 대표로는 올해 한국대표 선발전을 우승한 NewB가 참가한다. NewB는 B조에서 대만,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대표팀을 상대로 본선 진출을 두고 경쟁한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외에도 중국, 일본, 태국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북미 등 총 9개 지역에서 12개팀이 대회에서 실력을 겨룬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가장 높은 성적을 획득한 조별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하게 된다.

총 상금 규모는 50만 달러(약 6억 원)로 우승팀에게는 20만 달러가 주어진다. 대회 MVP와 베스트 라인업으로 뽑힌 팀은 각각 1만 달러와 1만 6000달러를 받게 된다.

넷마블은 펜타스톰 AWC 2019 개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와 보상을 준비했다. 공식카페에서 생중계 시청 인증 시, 문화상품권 등 다양한 보상을 지급하며 공식카페에 한국대표팀 응원 게시글만 작성해도 에너지볼과 추첨을 통해 여름맞이 인기 스킨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펜타스톰의 공식카페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지난 2017년 출시한 펜타스톰은 6개의 직업으로 분류되는 82종의 영웅들과 다양한 대전모드를 통해 이용자들이 박진감 넘치는 실시간 전투를 경험할 수 있는 게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