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베이징시 한국 기업 광고판, 예고없이 돌연 전부 철거베이징시, 환경 정비 등 이유로 계약해지 요구
철거된 한국 기업 광고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한국 기업이 관리하는 중국 베이징 시내 광고판 120개가 사전 예고 없이 하루만에 철거됐다.

1일 현지 업계 및 소식통 등에 따르면 한국 기업이 수십억을 들여 투자 한 창안제 일대 버스정류장 옥외 광고판이 지난달 29일 베이징 공기업이 동원한 철거반에 의해 철거됐다.

베이징 중심부에 위치한 이 광고판은 창안제~톈안먼까지 이어지며 인근 한국 대기업 건물이 있어 한국 기업의 홍보 장소였다.

광고판을 관리하는 IMS는 2025년까지 광고판을 운용할 수 있도록 베이징시 산하 공기업과 계약을 맺은 상태였지만 베이징시는 지난해부터 환경 정비 등을 이유로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앞서, IMS는 이와 관련해 베이징 당국과 보상 대책 등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베이징시는 지난해 7월 약 200개 광고판 가운데 70개를 철거했고, 지난달 29일 나머지 광고판을 전부 철거했다.

주중 대사관 관계자는 "베이징시 당국에 이번 사안과 관련해 여러 차례 보상 대책 등에 대해 요청했지만 확실한 답변은 없었다"며 "양측이 합의를 달성하지 못하자 공기업 측은 사법 절차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라는 입장만 반복해 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차윤 2019-07-01 17:01:26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AjIBci
    정부, 우리 기업에 대한 中 갑질횡포에 적극 대응하고 도움이 필요합니다!   삭제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