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수능 절대평가 확대' 첫 공청회 열려, 개편안 공방 본격화전문가 및 교육시민단체 찬반의견 엇갈려, 공청회 3차례 연 뒤 31일 최종 개편안 확정

[공감신문]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절대평가 영역을 늘리는 내용의 수능 개편 정부 시안을 두고 전문가 및 교육시민단체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11일 서울교대에서 열린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 공청회’에서는 전문가들이 절대평가 확대 시행 범위에 대한 신중한 의견을 전했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절대평가를 단계적으로 일부과목에 도입하는 방안과 일괄적으로 전 과목에 도입하는 방안을 두고, 공청회 토론자들뿐만 아니라 교육시민단체들도 수능 공정성과 변별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 모임'이 1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수능 절대평가 확대를 규탄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공감신문

먼저 이찬승(교육을바꾸는사람들)대표는 “학교교육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수능뿐만 아니라 내신 절대평가를 비롯해 고교학점제의 성공적인 작동을 위한 환경마련과 교과서 편제 개선까지 고려해 전환해야한다”고 절대평가에 조건부 도입 입장을 전했다.

이어 송현섭(도봉고) 교감 역시 “일부과목에 먼저 절대평가를 단계적으로 도입하는 데 찬성한다”며 “그러나 절대평가 전환이 보완대책 없이 단순히 평가방식만 바꾼다고 해서 대입전반이 개선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반면 이날 공청회를 찾은 시민단체들은 전 과목 절대평가 시행을 주장했다. 이 가운데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을 촉구하며 새 정부 교육공약의 시행을 강조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측은 “일부과목에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안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를 역행하는 것”이라며 “전 과목 절대평가 체제로 가더라도 현재 대입체제의 안정된 운영이 가능하며 학생부종합전형 개선과 EBS연계율 폐지가 함께 진행돼야한다”고 말했다.

수능을 준비하는 학생/ 연합뉴스=공감신문

교육부는 이날 공청회를 시작으로 권역별로 3차례 공청회를 더 열고 오는 31일 최종 수능개편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10일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과학 및 제2외국어와 한문 등에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1안과 국어, 수학, 탐구영역 등 모든 과목에 절대평가를 적용하는 2안을 발표, 이에 대해 의견을 수렴키로 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