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안보 불안감' 높을수록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하락'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지난주 보다 4%p 낮은 '69.1% 기록'...국민이 느끼는 '안보 위기감·무력감' 커져
문재인 대통령

[공감신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69.1%로 지난 주보다 4%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4~8일 성인 254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9%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69.1%다.

이는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후 70% 아래로 내려온 첫 사례다.

조사를 실시한 리얼미터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안보 위기감과 무력감이 지속되면서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여당인 민주당의 정당지지율은 3주 연속으로 하락하고 있다. 대선 이후 두 번째로 50%이하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다만, 리얼미터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임시 추가배치 이튿날인 8일에는 일간집계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였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결국,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과 민주당의 정당 지지율 하락은 외교·안보 상황에 따른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바른정당 주호영·자유한국당 정우택,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이에 청와대는 초당적 안보협력을 구상하고 있다. 이미 바른정당, 국민의당과 안보 관련 대화를 제의한 상태다. 청와대는 현재 “국민이 현재 가장 관심을 둔 안보 분야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5당 원내대표는 지난 5월 회동을 통해 ‘여야정 국정협의체’ 구성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이에 청와대는 5당이 ‘협의체 구성’이라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제1야당인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정책과는 크게 다른 ‘전술핵 재배치’를 주장하고 있어, 협의체 구성과 관련한 마찰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

안보는 전 국민이 관심을 갖고 있는 문제다. 각 정당의 입장이나 이해관계 등 때문에 초당적 협력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국민의 불안감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고심하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한국당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이번 협의체 구성에서도 정부·여당과 대립구도를 형성할 가능성이 존재한다. 이에 바른정당·국민의당·정의당의 역할이 더 중요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