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애플 10주년 아이폰 명칭은 ‘아이폰 X’지문인식 대신 3D 얼굴인식 탑재...아이폰 7S․7S 플러스 건너 뛸 듯

[공감신문] 애플의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선보이는 최신 아이폰의 명칭이 아이폰 8이 아닌 아이폰 X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 X는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동안 업계에 따르면 오는 12일(현지시간) 애플이 공개할 3종류의 아이폰은 10주년 기념 제품인 아이폰 8, 기존 아이폰 7 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한 7S, 7S 플러스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애플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나인투파이브백’이 10일(현지시간) 새 아이폰의 예상 사양을 공개하며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10주년 기념 아이폰의 명칭은 아이폰 X가 될 것이며, 기존 아이폰 7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은 각각 아이폰 8과 아이폰 8 플러스가 될 것이라는 것이다. 이대로라면 아이폰 7S와 7S 플러스는 앞으로 출시되지 않는다.

아이폰 X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이 장착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인투파이브백 측에 따르면 이들 모델 명칭은 최신 아이폰 모바일 운영시스템인 'iOS 11 GM(골드마스터)' 버전이 유출된 것에 따른 것으로 거의 확정적이라 볼 수 있다.
 
아이폰 X가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붙여진 것이긴 하지만, X를 '엑스'로 부를지 '텐(ten)'으로 부를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오는 12일 애플이 해당 제품들을 공개하는 자리에서 해당 제품을 어떻게 부를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이폰 X는 잠금 해제를 위해 지문인식이 아닌 얼굴인식을 사용하는 ‘페이스 ID’가 탑재될 예정이다.

나인투파이브맥이 iOS 개발자인 길레르미 램보의 트위터를 인용해 페이스 ID 설정 화면 이미지와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페이스 ID 탑재 사실이 더 확실해 졌다. 

페이스 ID는 기존의 지문인식을 사용한 터치 ID와 같이 잠금 해제뿐 아니라 아이튠스 및 앱스토어의 콘텐츠 구매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 ID 설정 화면

페이스 ID가 탑재됨으로써 아이폰 X는 스마트폰 카메라에 안면인식용 3D 센서를 탑재한 첫 스마트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면 듀얼카메라를 통해 안면 인식 기능이 가능해지고 이 센서를 통해 증강현실(AR) 기능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듀얼카메라에는 1200만 화소 광각 렌즈와 망원 렌즈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아이폰 X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이 장착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페이스 ID 탑재로 홈 버튼이 없어지는 공간만큼 화면이 늘어나 5.8인치의 화면크기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갤럭시S8이나 갤럭시노트8과 맞먹는 IP68 수준의 방수 기능과 무선 충전 기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