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박지원 “일본 수출규제 해제 위해 이낙연 총리 일본 가서 대화해야”“일본 관계 푸는 것, 정치권과 정부가 할 일”
민주평화당 박지원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민주평화당 박지원 국회의원은 15일 “일본의 수출 규제를 풀기 위해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으로 가서 물밑 대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 이 총리가 대표적인 지일파이고 일본에 굉장한 인맥을 갖고 있다. 동아일보 주일 특파원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일본 관계를 푸는 것이 정치권에서, 정부가 할 일인데 왜 기업들에만 자꾸 일본 가라, 협력하라고 하느냐. 이것은 안 된다"며 지적했다.

특히,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DJ였다면'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DJ(김대중 전 대통령)였다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를 풀기 위해 국익을 생각하고 용기 있는 결단을 내리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과 정부에서 일본과의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대신 싸우려고만 한다. 또한, 당정청은 몸만 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참모 복이 없다”며 “청와대부터 보신처를 찾아 총선에만 나가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