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美해군, 함재기용 ‘F-35C’ 실전배치 위한 ‘초도작전능력’ 실시F-35C, 핵항모 링컨함에 최초 탑재...2021년까지 60대 실전배치 예정
F-35C '라이트닝2' 전투기

[공감신문] 미 해군이 5세대 최신 스텔스기의 함재기 버전인 F-35C ‘라이트닝2’ 실전 배치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 해군은 12일(현지시간) “3일부터 지금까지 핵 추진 항공모함 에이브러햄 링컨(CVN-72)을 중심으로 F-35C 스텔스 전투기 이착륙훈련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F-35C는 항공모함에 탑재되는 함재기용으로 개발된 기체다. 공군용인 F-35A와 해병대용 F-35B와 달리 아직 실전배치 되지 않았다. 

미 해병대에서 운용하는 F-35B '라이트닝2' 전투기. F-35C를 제외한 공군용 F-35A, 해병대용 F-35B는 이미 배치가 완료 됐다.

미 해군은 빠른 배치를 위해 링컨함에 우선적으로 탑재해 실전 투입태세능력을 확인하는 ‘초도작전능력’(IOC)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미 해군은 이번 훈련을 위해 해군 소속 제101 타격기대대(VFA-101) 소속 전투기가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외 항모 이착륙 등 발진훈련, 착륙 유도 훈련 등 다양한 훈련을 병행한다.

F-35C를 최초로 탑재하는 에이브러햄 링컨함은 배수량이 10만4000톤에 달하는 니미츠급 핵 추진 항공모함이다. 길이는 332m, 너비는 78m, 최고속도는 56km에 달한다. 특히 함재기가 이착륙하는 비행갑판 크기는 1만8210㎡로 축구장 3개 넓이와 비슷하다.

탑승인원은 총 4680여명이며 F/A-18, EA-6B, E-2C 공중조기경보기, SH-60 헬기 등 첨단 장비를 가득 싣고 있다. 항공모함 특성상 구축함, 잠수함, 호위함, 지원함 등과 함께 편성되기 때문에 항공모함 전단는 한 중소국가의 전체 국방력을 다 합친 것과 비등한 수준이다.

이같이 강력한 능력을 지니고 있는 항공모함에 5세대 스텔스기인 F-35C가 실전배치 된다면, 작전수행능력에 큰 향상을 가지고 올 것으로 보인다.

실제 미 해군 합동타격기함대통합처(FIA)는 F-35C 탑재 훈련이 성공하면 링컨함을 시작으로 항모 전단 소속 비행단의 능력이 크게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핵 추진 항공모함 에이브러햄 링컨함(CVN-72)

한편, 현재 링컨함은 2013년에 핵연료 교체, 신형장비 설치, 구식 장비 해체 등의 전체적인 보수작업을 거쳐 현대화된 시스템을 확보한 상태다.

링컨함은 지난 2006년 3월에 실시된 한미연합전시증원훈련(RSOI) 기간에 한국에 최초로 방문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