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SK하이닉스 포함 ‘한미일 연합’, 도시바 반도체 매각협상 각서 체결도시바 “한미일 연합, 배타적 교섭상대로 정하지는 않아”, 최종 계약 여부 불투명

[공감신문]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이 도시바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 매각과 관련한 협의 각서를 체결했다.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이 도시바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 매각과 관련한 협의 각서를 체결했다.

도시바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일 연합의 베인캐피털 측으로부터 새로운 제안을 받았다. 이에 이사회에서 한미일 연합의 새 제안을 토대로 이달 말까지 계약 체결을 협의하자는 내용의 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시바가 베인캐피털 측으로부터 받은 제안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도시바는 한미일 연합을 배타적 교섭상대로 정하지 않았다는 입장도 함께 전했다. 이날 체결된 매각 협의 각서가 최종 계약으로 이어질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연합 이외에도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이 참가하는 ‘신(新) 미일연합’, 대만 훙하이정밀공업(폭스콘)과도 인수와 관련된 협의가 이뤄질 수 있는 만큼 누가 인수를 하게 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시바가 WD로부터 추가 양보안을 끌어내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여 지기도 한다.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도시바 측은 한미일 연합과 협상을 하기로 결정했지만, WD와도 협의를 계속할 예정이다.

WD는 도시바가 한미일 연합에 매각하는 데 대해 반대하며 소송을 제기한 것은 물론 신 미일연합을 구성하며 인수전에 뛰어 든 업체로 도시바가 WD로부터 추가 양보안을 끌어내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여 지기도 한다.

도시바는 그간 WD와 우선협상자로 교섭을 벌여왔다. 하지만 한미일 연합과 매각협상 각서를 체결하는 등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도시바는 다음 주 열리는 이사회에서 매각처에 대한 최종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도시바가 다음 주 열리는 이사회에서 매각처에 대한 최종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에서 누가 인수전의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