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애플, 아이폰X 공개 이후 시총 463억 달러 증발…주가 5.6% 하락아이폰X 기대에 못 미치며 주가와 시가총액에 악영향...아이폰X에 아이폰8 구매자 뺏긴다는 지적도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아이폰X를 공개했지만 기대에 못 미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애플 키노트 생중계 장면 캡쳐]

[공감신문] 애플이 최근 야심차게 준비한 아이폰 시리즈 10주년 기념작 아이폰 X(텐)을 공개했지만 공개 이후 "기대에 못 미친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부정적인 반응이 애플 주가와 시가총액에도 영향을 미쳤다. 

블룸버그가 24일 밝힌 집계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폰X를 공개한 지난 12일(현지시간) 이후로 애플 주가는 주당 160.86 달러에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해 지난 22일 151.89 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5.6% 떨어진 수치다. 

아이폰X 출시 전에는 제품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주가가 올해만 36% 오르는 등 고공행진을 해왔다. 지난 1일에는 출시에 임박해 154.05달러로 사상 최고 종가를 찍었다. 아이폰X에 대한 기대감이 그만큼 컸으나, 막상 뚜껑을 열고 나자 기대에 못 미친다고 풀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애플은 올해 5월 시가총액 8000억 달러를 넘어서면서 내년 초에는 1조 달러대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은 바 있다. [위키미디어 캡쳐]

주가 하락의 여파로 애플 시총도 12일 8308억 달러(약 942조 5000억)서 21일 7923억 달러로 떨어졌다. 22일에도 주가 0.98% 하락으로 시총 7845억 달러로 마감하게 됐다. 불과 열흘 만에 463억 달러(약 52조 5000억원)가 증발한 셈이다. 

애플은 지난 5월 시총 8000억 달러라는 고지를 돌파하면서, 내년 초 '꿈의 시총'이라 불리는 1조 달러를 돌파할 기대감을 모아왔으나, 넉 달 만에 8000억 달러 대가 깨지면서 기대를 걸어보기 힘들 전망이다. 

이번에 나타난 수치는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X의 신기능이 999달러라는 제품 가격에 비해 기대 이하라는 실망감 때문이다. 또한 부품 수급 등의 문제로 인해 출시 일정이 기존 시리즈와 다르게 11월 3일로 결정됐다는 점도 기대감을 떨어뜨린 데 한 몫 했다. 

아이폰X에 몇 달 앞서 출시된 아이폰8은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하지 못 하고 있는 상황이다. [애플 키노트 생중계 장면 캡쳐]

아이폰X에 앞서 22일 1차 출시국에 출시된 아이폰8, 아이폰8 플러스 제품도 반응이 시원찮은 상황이다. 몇 달의 시차를 두고 출시되는 아이폰X를 기다리는 것이 더 낫기에 구매 결정을 미루는 이들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상황에도 긍정적인 전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 파이퍼의 마이클 올슨 애널리스트는 지난 22일 애플의 주가 전망을 190달러에서 196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아이폰8과 아이폰X의 높은 가격 때문에 애플의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