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한일관계 답 가져와야"…靑 "최소한의 선 지켜라"
상태바
日 "한국, 한일관계 답 가져와야"…靑 "최소한의 선 지켜라"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7.2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지금까지 답변 하지 않았는지 묻고싶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청와대는 2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일관계와 관련해 ‘한국이 먼저 답을 가져와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최소한의 선을 지키라”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 후 아사히TV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청구권 협정 위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금까지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않았는지 묻고 싶다"며 "한일 양국 간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게 양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이어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대법원 판결 등을 근거로, 대북 밀반출 주장에 대해서도 유엔 제재위원회 검토를 받자고 일본 측에 설명해왔다"며 "한일관계가 과거와 미래라는 투트랙으로 가자는 우리의 입장을 누차 말해왔고, 그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이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안보 문제라 했다가 오늘 또다시 역사 이슈를 언급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외교적 노력을 해왔고 지금도 진행 중이고 앞으로도 물론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본 문제에 대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역할론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 회동 때 '특사를 보내는 것만이 해결책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며 "지금도 같은 입장"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