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강원도 소방헬기 ‘수호랑·반다비’, 매년 500여명 구조 '맹활약'3년간 1632명 구조…산악 사고 21% 10월 발생, 각별한 주의 필요
12일 강원도 소방본부가 수호랑과 반다비 소방헬기의 출동현황을 발표했다. 강원 소방헬기 '수호랑'.

[공감신문] 가을철, 선선해진 날씨로 산을 찾는 등산객들이 많아지면서 산악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이 가운데 강원도 본부의 소방헬기 ‘수호랑’과 ‘반다비’의 출동으로 3년간 총 약 1600여명의 등산객들을 구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강원도 소방본부가 수호랑과 반다비 소방헬기의 출동현황을 발표했다. 2014~2016년인 3년간 두 헬기는 구조‧구급활동 1269건, 화재 진압 53건 등 총 1322건 출동했다.

2014년 430건 545명, 2015년 490건 598명, 2016년 489명 등 3년간 1632명, 올해 현재까지 224건 234명 등을 구조했다. 매년 약 500여명을 안전하게 구조한 것.

산악사고 중 무리한 산행만큼 실족이나 일몰 후 길 잃음 사고도 잦아 등산 시 등산로 곳곳에 설치된 위치표시판을 주의 깊게 보고 자신의 위치를 기억해야 한다.

사고 유형별 분석 결과, 산악사고로 인한 부상자 이송이 96%로 가장 많았으며, 이외에도 기계로 인한 신체 절단 환자, 중증 질환자, 화상 환자 등이 있었다. 

지역별로는 설악산이 있는 속초시와 인제군이 각각 35%, 32%로 상당 부분을 차지했으며 춘천시, 홍천군, 강릉시, 평창군 등지에서도 사고가 발생했다. 헬기 이용 환자 중 77%는 강원도민이 아니었으며, 서울‧경기도민 46%와 기타 시도 거주자로 확인됐다.

강원도 소방본부 특수구조단에는 전문 응급구조사 12명, 인명구조대원, 헬기 조종‧정비사 등 31명으로 구성돼 구조‧구급활동에 나서고 있다. 

특수구조단은 기상여건, 헬기 이착륙 환경만 조성된다면 주야를 불문하고 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가 뜰 수 없는 불가피한 경우에는 ‘비번’ 직원들도 출동해 구조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강원도는 열악한 환경 개선과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서 특수구조단 철사를 신축해 2019년 6월 이전할 예정이다. 또 얼마 남지 않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안전개최를 위해서 항공구조대원 전문 능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을철, 선선해진 날씨로 산을 찾는 등산객들이 많아지면서 산악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이에 강원도 본부의 소방헬기 ‘수호랑’과 ‘반다비’의 출동으로 3년간 총 약 1600여명을 구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흥교 강원도 소방본부장은 “봄‧가을 영동지역에서 산악사고와 산불이 잦아 신속한 산불대응과 특수재난 사고에 대응하고자 환동해특수재난대응단 신설과 산불 진화용 헬기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등산 사고의 21%가 단풍철인 10월에 발생하고 있다. 사고의 원인 중 대부분이 무리한 산행인 만큼 산행 전 등산 코스와 난이도 등 충분한 정보 숙지는 필수로 확인해야겠다.

무리한 산행만큼 실족이나 일몰 후 길 잃음 사고도 잦아 등산로 곳곳에 설치된 위치표시판을 주의 깊게 보고 자신의 위치를 기억해 산행한다면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일부 등산객들 사이에서 유행 중인 비박, 야간종주 등은 큰 사고를 일으킬 수 있어 안전을 위해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