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돈 걱정, 심근경색 걸릴 위험 13배·업무 스트레스 6배 높여”고벤더 박사 “심리적 상태가 급성 심근경색 위험 높이는 원인될 수 있어”

[공감신문] 최근 미국심리학회(APA) 조사에 따르면 “최근 1개월 사이, 최소 1회 이상 돈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로 중압감을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미국인의 72%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 중 22%는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말했다. 

APA는 “2007년 이후, 줄곧 돈 걱정이 미국인의 큰 스트레스 요인으로 조사됐다”는 사실을 발표한 바 있다.

'돈 걱정이 심근경색에 걸릴 위험을 13배, 업무 스트레스는 6배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이렇듯 많은 이들이 겪고 있는 스트레스 중 하나인 ‘돈 문제’, 실제로 돈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가 사람들의 건강과 안녕에 상당히 큰 영향을 끼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12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비트바테르스란트 대학 데니샨 고벤더 박사는 남아공 심장협회 18차 연례회의에서 ‘돈 걱정이 심근경색에 걸릴 위험을 13배, 업무 스트레스는 6배 높인다’며 연구에 대해 설명했다.

고벤더 박사의 연구팀은 요하네스버그의 공공 대형병원에서 심근경색으로 진단받은 환자 106명을 선정했다. 또 선정된 환자들과 같은 나이, 성, 인종으로 구성된 건강한 사람 106명을 선정해 둘을 비교‧분석했다.

조사 대상자에게 심리적 안녕, 우울, 업무 스트레스, 돈 스트레스 등에 대해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는 심리학 방법에서 많이 쓰는 리커트방법에 따라 평가했다. 리커트방법은 ‘보통이다’라는 답을 없애고 긍정과 부정 중 한쪽을 선택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우울증을 겪은 사람들의 심근경색 위험은 우울증이 전혀 없던 사람보다 3배나 높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Pixabay / CC0 Creative Commons]

연구팀은 ▲돈 스트레스가 없다 ▲돈 스트레스가 약간 있다 : 수입은 있으나 추가 지원이 필요한 상황 ▲돈 스트레스는 중간 수준 : 수입은 있으나 경제적 고통을 느끼는 경우 ▲돈 스트레스가 상당히 심하다 : 수입이 없고, 때로는 기본적인 필요조차 돈이 없어 해결 못 하는 상황 등 답을 4그룹으로 나눴다.

조사 결과, 심근 경색을 실제로 겪은 그룹의 96%가 일정 수준 이상 돈 걱정으로 스트레스를 느꼈다. 이 중 40%는 ‘돈 스트레스가 상당히 심하다’는 그룹에 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당히 심하다’고 답한 사람은 ‘돈 스트레스가 없다’, ‘약간 있다’고 답한 사람과 비교해 심근경색 위험이 13배나 높았다. 업무 관련 스트레스의 영향에 대해 평가도 마찬가지. 이도 5.6배나 높았다.

심근경색은 심장의 혈관(관상동맥)이 막혀서 심장이 괴사돼 생기는 질환이다. 인간의 질병 중 사망률이 가장 높아 병원에 도착하기 전, 50% 정도가 사망한다.

조사 대상자 중, 우울증을 겪은 사람들의 심근경색 위험은 우울증이 전혀 없던 사람보다 3배나 높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연구를 진행한 고벤더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심리적 상태가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킬 수 있는 주요한 원인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에 따라 의사들은 심장발작 등의 위험성이 있는 환자는 물론, 일반 환자의 일상 진료 시에도 흡연 여부뿐 아니라 우울증, 불안감, 돈 걱정과 같은 심리적 스트레스 요인이 있는지를 일찍 파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환자에게 스트레스 대처 방법과 정보를 알려주고 적절한 조치를 받게 해준다면, 환자가 심근경색 등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