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서울대 교수 복직에 찬반 대자보 나란히 게시
상태바
조국 서울대 교수 복직에 찬반 대자보 나란히 게시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8.0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대자보 보면서 사상의 자유시장 이론 실감"
서울대 중앙도서관 통로에 부착된 대자보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조국 청와대 전 민정수석이 서울대학교 교수로 복직하자 교내에는 조 전 수석의 복귀를 바라보는 상반된 입장의 대자보가 나란히 붙었다.

8일 서울대 교내에는 보수를 표방하는 학생단체 ‘서울대 트루그포럼’이 부착한 '조석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대자보 옆에 '교정에서 조국 교수를 환영하며'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교정에서 조국 교수를 환영하며' 대자보에는 "조국 교수를 사랑하는 학생들은 학내 분란을 만들지 않기 위해 그동안 나서지 않았다"며 "그러나 일부 단체가 교수 개인에게 망신을 주기 위해 사퇴를 거론하는 등 의도가 순수해 보이지 않고, 이를 참을 수 없어 목소리를 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국 교수의 휴직과 복직은 모두 법률과 학칙에서 정한 바에 따라 이뤄졌다. 만일 장관에 임명돼 다시 휴직하는 것도 법적, 절차적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조국 교수의 휴직이 과거 발언과 어긋난다며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하지만, 정확히 살펴보면 말이 바뀐 적은 없다. 조석 교수는 교수의 선출직 공무원 진출과 임명직 공무원 임용을 구분해 발언했다“고 전했다.

대자보는 또 "조국 교수는 직업 정치인 출마 권유에 줄곧 거절 의사를 표시했고, 민정수석 업무 동안에도 '학교로 돌아갈 것'이라는 말을 했다. 조국 교수를 환영하며, 이 시대에 본교 학생들이 지향할 가치를 탐구할 수 있길"이라고 전했다.

한편, 트루스포럼은 이달 초 "조국 교수가 '폴리페서'를 비판했음에도 자신에게만 관대하고, 의견이 다른 사람들을 친일파로 매도한다"는 대자보를 학내 곳곳에 붙였으며 조 전 수석의 교수직 사퇴를 요구하는 온라인 서명운동도 벌이고 있다.

조 전 수석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나를 둘러싼 학생들의 대자보를 보면서 '사상의 자유시장 이론'을 실감하게 된다. 학생들이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논쟁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학생이 교수를 비판하는 것도 문제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트루스포럼을 향해 "'지성의 전당'인 대학 안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북한이 고정간첩과 정보기관을 동원해 일으킨 사태'라고 주장하고, 헌재 결정을 부정하는 '태극기 부대' 수준의 집단이 있음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나의 수강생이나 지도 학생이었다면, 엄히 꾸짖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