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전남편 살해 혐의' 고유정 첫 공판...'분노' 표출한 시민들고유정측 "변태적 성욕" 우발적 범행 주장...피해자측 "선 넘었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 연합뉴스tv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제주지법 형사 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2일 오전 법원 201호 법정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에 대한 첫 공식 공판을 열었다.

첫 정식 공판에서 고 씨 측은 전남편 강모(36)씨의 변태적 성욕을 강조하며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과정에서 일어난 ‘우발적 범행’임을 강조했다.

반면, 피해자 변호인 측과 검찰측은 고 씨 측 주장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반론했다. 재판을 보러온 방청객과 시민 등은 고씨의 ‘우발적 살인’ 주장에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고 씨가 새로 선임한 변호인은 이날 공판에서 “수사기관에 의한 조작된 극심한 오해를 풀기 위해 계획적 살인이 아님을 밝히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고 씨의 범행은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했다.

변호인은 고 씨의 전남편 강 씨에 대한 강한 성욕을 강조, 사건이 일어나게 된 이유를 피해자 측에 돌렸다.

전 남편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일은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재판 방청을 원하는 시민들이 방청권을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고 씨 측 변호인은 “강씨가 졸피뎀이 섞인 밥을 먹지도 않았을 뿐만 아니라 강 씨 자신의 강한 성적 욕구를 이기지 못해 고 씨를 겁탈하려고 했다”면서 계획적 범행을 부인했다.

아들과의 면접교섭이 이뤄지는 동안 강 씨가 스킨십을 유도하기도 했고, 펜션으로 들어간 뒤에도 수박을 먹고 싶다는 아들이 방에서 게임을 하는 동안 싱크대에 있던 피고인에게 다가가 갑자기 몸을 만지는 등 성폭행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불 등에 묻은 혈흔에서 졸피뎀 반응이 나왔다고 하지만 이 혈흔은 피고인이 강 씨와 몸싸움을 하던 과정에서 묻은 고 씨의 혈흔이지 강 씨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고 씨 측은 졸피뎀 처방 내역과 ‘뼈의 중량’ 등 범행 전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내용에 대해서도 “클럽 버닝썬 사태 당시 연예기사를 보던 중 호기심에 찾아봤으며, 뼈의 무게는 현 남편 보양식으로 감자탕을 검색하는 과정에서 꼬리곰탕, 뼈 분리수거, 뼈 강도 등으로 연관검색 상 자연스럽게 검색이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피고인 변호인 주장에 피해자 변호인 측과 검찰 측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론했다.

피해자 변호인 측은 “피고인의 변호인은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방적인 진술을 다수 했다.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서 터무니없는 진술을 한 부분에 대해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넘지 말아야할 선을 넘었다. 마치 고인을 아주 나쁜 사람으로 몰아가는 이러한 주장은 인간으로서 할 도리가 아니다.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 측도 “이 사건의 단초를 피해자의 행동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졸피뎀이 피해자 혈흔에서 나온게 아니라고 주장했는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객관적 조사에 의해 이불과 담요 등에서 명확하게 피해자 혈흔이 나왔고 졸피뎀이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피고인이 연관검색어를 찾다가 우연히 계획적 범행 추정 관련 단어를 검색하게됐다는 변호인 주장에 대해선 자신이 직접 쳐서 검색한 것이라고 반론을 폈다.

고 씨 측이 전남편 강씨가 겁탈하려고해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는 주장을 계속하자 방청객들은 고 씨에 대한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고 씨가 재판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법정을 채운 일부 방청객은 고씨를 향해 “살인마!”라고 소리치다 법원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방청객들은 고 씨 측의 계획적 범행을 부인하는 주장에 “말도 안되는 소리다. 추잡스럽다”고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재판이 끝나고 나서도 출입구 근처, 교도소행 호송 버스가 주차된 제주검찰 건물 뒤편에는 교도소로 돌아가는 고 씨를 보기 위한 시민과 취재진 수십명이 몰리며 북적였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며 시민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재판이 끝난 지 30분 만에 고 씨가 고개를 숙인 채 모습을 드러내자 출입구 가까이 서 있던 시민 한명이 머리채를 잡아당겼고, 이어 주변에 있던 시민 2~3명도 함께 달려들어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후 고 씨가 버스에 오르자, 다른 시민들은 버스 창문을 강하게 두드리며 “고유정 나오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날 연녹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온 고 씨는 머리카락을 풀어헤쳐 얼굴을 가렸던 예전 모습 그대로였다. 고 씨는 지난 6월 5일 신상정보 공개 결정이 내려진 뒤로도 계속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는 등 노출을 꺼리고 있다.

고 씨는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는 살인과 사체손괴·은닉이다.

검찰은 지난달 1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 씨를 재판에 넘겼다.

고 씨의 다음 재판은 9월 2일 오후 2시 열린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