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北, 무기 연구한 군수 분야 과학자 103명 군사칭호 올려주기로"새 무기체계들을 연속적으로 개발, 완성하는 특기할 위훈을 세워"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지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북한이 군수 분야 과학자 103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들은 새로운 무기체계를 연구개발한 것을 업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 등은 13일 "김정은 위원장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크게 공헌한 국방과학연구부문 과학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 제008호를 하달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명령에서 "과학자들이 역사적인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결정과 제8차 군수공업대회 정신을 높이 받들고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을 보위하고 주체혁명위업의 승리적 전진을 무적의 군사력으로 담보해나가는 데서 관건적 의의를 가지는 위력한 새 무기체계들을 연속적으로 개발, 완성하는 특기할 위훈을 세웠다"고 말했다.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새로운 무기체계들을 연구·개발함으로써 나라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하고 당의 전략적 구상과 의도를 빛나게 실천해가고 있는 국방과학연구 부문 과학자들의 공로를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높이 평가하시면서 103명의 과학자에게 군사칭호를 한등급 올려줄 데 대한 명령을 하달하시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매체는 지난 6일 김 위원장이 서부작전비행장에서 ‘신형전술유도탄 위력발사’에 참관한 뒤 당 부위원장, 간부, 과학자, 노동자 등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5월 초부터 이스칸데르급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동체가 '에이태킴스(ATACMS·미국산 전술지대지미사일)와 유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른바 '북한판 신형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 등을 시험발사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